에펨코리아 모바일 -  유머, 축구, 게임, 풋볼매니저 통합 커뮤니티

로그인 가입 메뉴
2018.01.13 22:32

김구세력에게 살해된 안창호의 측근

조회 수 4630 추천 수 12 댓글 9

8e78c9f41b2bdc83115ee8221297e288.png 김구세력에게 살해된 안창호의 측근


도산은 '독립전쟁'을 위해 매우 필요한 활동으로 재정마련을 들었다. 독립운동은 참가자의 의지도 중요하지만 재정을 뒷받침하지 않으면 지속할 수가 없다. 도산은 그걸 잘알았고 자금운동과 재정마련을 매우 중요시했다. 1


예로 연통제 활동이 있던 시절에 하던 주요 사무중 하나가 징수같은 자금운동이었다.2


또한 미주동포들에게 직접 독립운동하는 게 아니라도 재정을 감당하는 게 그것 못지않게 중요하다고 말했으며 수입의 20분의 1을 독립군에게 보내서 지원해달라고 호소하면서 이렇게 말하고 다녔다. 

“내가 며칠 후에는 피흘리는 이에게 절하겠소만은 오늘은 돈바치는 이에게 절하겠소”3


도산은 한국사람은 정통적으로 재정에 대한 관심이 희박하다고 주장했다. 그 원인을 유교의 원인이라 주장했다.  유교의 원인으로 재를 천하게 여긴다는 것이다. 그리고 독립운동을 하면서 죽자죽자고는 하는데 자금문제는 따지지않는다고 지적했다. 그리고 돈을 벌기 위해 노력하고 힘쓰는 자를 낮추어 보는 정통이 있다고 주장했다. 

“실상 돈이 안나오는 이유는 우리 국민은 돈이 없어도 일이 되는 줄 아는 까닭… 그래서 독립도 글자나 말만으로 되는 줄로 아는 까닭”

그리고 모든 조직적 활동은 재정지원에 따른 뒷받침이 중요하다고 수없이 강조하고 다녔다.  


그리고 도산은 독립전쟁과 재정문제와 관련해서 이렇게 설명하고 다녔다.

"전쟁을 가능케 하는 것은 무엇이요 곧 무기와 전술이요 또한 무기와 전술보다도 일층 필요한 것 은 무기를 사용할 군자금이외다. 군비가 있고 군인이 있은 후에야 비로소 작전계획이 있나니 군인없는 무기를 누가 사용하며 군자없는 전술을 무엇으로 활용하리오"

“여러분, 독립전쟁을 하자 하자 하지만 말고 독립전쟁에 필요한 금전을 준비하시오.”

“대한의 독립군은 먼저 돈을 많이 모으는 사업에 힘을 써야 하오"


그리고 독립운동가중에서 재정마련운동에 무관심한 사람들을 비판했다.

“나는 우리 독립운동자 중에 소 비자뿐이고 생산자가 일인도 없음을 볼 때 나의 가슴이 답답합니다"


그리고 도산은 무슨 일이든지 하고 아무리 적은 액수라도 돈을 바치는 일이 곧 독립운동이라고 하였다. 

“여러분은 다 일하시오 여기서 할 일이 없거든 서북간도에 가서 농업을 하시오. 독립운동하노라 하면서 노는 자는 독립의 적이오"


따로 일해야 돈을 벌 수 있고 그렇게 돈을 벌어야 독립운동가들에게 지원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런 활동에 충실한 안창호의 측근에는 옥관빈이 있다. 옥관빈은 도산이 실질적으로 교장으로 활동한 대성학교 학생이었으며 신민회 회원이며 도산을 숭배한 추종자였다. 8그리고 105인 사건 때 도산의 최측근 차리석과 함께 일제경찰에게 잔인한 고문을 받아 끔찍한 폭력을 당했다. 차리석의 증언에 따르면 본인을 포함해 옥관빈, 곽림대 같은 여러사람들이 "고문을 받아 거의 병신이 되었다"고 할만큼 잔인한 고문이었다. 9


옥관빈은 풀려난 뒤 나중에는 중국 상하이에 갔으며 거기서 중국인으로 귀화했고 중국여자와 결혼했으며 장제스를 추종하며 국민혁명당에서 중요당직을 맡아서 활동했다. 그리고 자본주의 활동에 충실하며 부자생활을 하고 다녔다. 10그리고 고려관련 불교문화재인 항주 고려사(杭州 高麗寺) 복원운동을 주도하며 많은 돈을 쏟아부었다.11


그런데 이런 모습을 일부 독립운동사들은 좋지않게 보았다. 임시정부만 해도 돈이 부족해서 허덕이고 있는데 옥관빈은 부자생활을 하면서 불교문화재 복원에 큰 돈을 쏟아부으면서 사교계에 두곽을 나타냈던 게 고깝게 보였다.12


그러나 옥관빈은 그 당시에도 안창호 측과 가깝게 지냈다. 예로 안창호 측근이자 국민대표회의때 안창호 측으로 같이 참여했던 송병조와도 지낸 모습을 확인가능하며 송병조와 같이 있다 일제경찰이 습격해오자 송병조는 빠져나가고 자기 혼자 남아서 일제경찰의 협조요구를 거부한 적도 있다. 13 그리고 당시에도 옥관빈은 도산 측에게 재정지원을 충실히 하고 있었다. 옥관빈은 아무한테다 돈을 지원해주지는 않았다. 예로  아나키스트들은 믿지 못 했다. 그래서 아나키스트들이 지원으 요구하면 완강하게 거부했다.그러나 도산 안창호만은 의심없이 믿는 걸 물론이며 여전히 도산을 숭배했다. 그렇기에 정기적으로 재정을 지원해줬다. 옥관빈에 자금은 받은 도산 안창호는 이 자금을 당연히 독립운동 지원금으로 사용하였다. 그리고 이 자금은 이봉창 의거와 윤봉길 의거가 일어날 수 있는 재정으로도 쓰였다.14


1928년경 옥관빈은 안창호를 통해 김두봉같은 독립운동가가 운영하는 인성학교에 2000원을 기부해주었다. 국내의 재외동포위문회가 보내온 자금은 1000원이었는데 옥관빈이 보낸 자금은 2000원이었다. 옥관빈의 기부한 액수는 굉장히 높았다. 그런데 이 때 백범김구는 옥관빈을 아니꼽게 봤던 듯 하다. 15


송병조.jpg 김구세력에게 살해된 안창호의 측근

안창호의 측근이자 흥사단원, 송병조(국민대표회의시절 개조파로 참가)


1932년, 안창호가 일제경찰에게 불법체포를 당했다. 안창호가 상하이에서 없게되자 김구 세력은 안창호 측근 세력(이유필, 송병조 세력)들과 대립을 하였다. 이유필과 송병조 측은 안창호 측근이자 흥사단원이자 국민대표회의에 안창호를 따라 개조파로 참여한 인사들이었다.16사실 백범 김구는 당시에 도산 안창호를 좋지않게봤다. 기존 임시정부 문제로 옹호파, 개조파, 창조파로 갈등과 대립이 있었는데 김구는 이승만 정부를 강력히 옹호하였다. 그러나 도산 안창호는 개조파로 활동하며 이동휘와 함께 국민대표회의를 주도했다. 그 이후에 안창호 측과 대립하며 반대활동을 하였는데 예로 1926년 5월에 임시의정원에서 안창호를 국무령에 선임했는데 김구는 안창호 국무령 선임 반대운동을 하였다. 17 이후에도 김구측은 안창호측과 갈등과 대립을 하였다. 18 1933년 이후 백범김구는 송병조 측 사이에서 "혁명자금"문제로 대립을 벌였다. 결국 김구측은 프랑스 조계에서  송병조 측을 무장습격하는 테러를 벌였다. 이후 옥관빈도 김구측에게 테러를 대상이 되었고 김구세력에게 살해를 당했다. 19옥관빈을 살해하는 과정에서 김구에게 협력했던 측이 정화암과 아나키스트 세력이었다. 둘은 안공근을 사이로 연결이 되어있었다.20


김구.jpg 김구세력에게 살해된 안창호의 측근

김구


정화암.jpg 김구세력에게 살해된 안창호의 측근

정화암


안공근.jpg 김구세력에게 살해된 안창호의 측근

안공근


(옥관빈 살해 상황에 대한 정화암의 증언은 뭔가 이상하다. 정화암의 주장에 따르면 옥관빈이 흥사단원의 아내와 불륜하고 정사를 한뒤 나오다가 살해를 당했다가 증언했다가 21다른 회고에선 "옥관빈은 굳게 닫힌 뒷문(철문)의 사잇문을 조용히 열면서 밖으로 몸을 내밀었"으며 "옥관빈은 정사에서 느꼈던 쾌감이 아직도 남아 있는 듯 잔인하리만큼 음흉한 미소를 지으면서 사잇문을 조용히 닫고 발길을 옮겼"다가 가슴에 총탄을 명중당해 살해당했으며 "엄형순은 구둣발로 옥관빈의 몸뚱이를 제치고 절명한 것을 확인한 다음 유유히 걸어나와서 인파속에 묻혔다"고 증언했다. 22 그러나 상하이 프랑스 영사관 경무국 정무과에서 조사한 내용을 보면 정화암의 증언과 다른데 당시 옥관빈은 사촌인 옥성빈을 방문하려고 그 집에 들른 것이었는데 공공조계 경찰면허 11424번을 소지한 운전사 팅킹당이 운전하는 3572번 자가용을 타고서 옥성빈 집에 도착했던 것이었고, 옥관빈은 사촌 집을 나와서 차쪽으로 걸어오다가 등 뒤에서 여러 총탄을 맞았으며 옥관빈은 차쪽으로 몇 걸음 걸아가다 보도에 쓰러졌다. 옥관빈 바로 근처있던 운전사는 암살자를 보지도 못했다. 암살자는 보이지않는 곳에서 옥관빈을 사살하고 사라진 것이다.23)


위에서 말했듯이 옥관빈은 도산에게 정기적으로 돈을 보내줬으나 아나키스트들에게는 아니었다. 아나키스트들은 옥관빈에게 돈을 내놓으라고 요구했으나 “내가 목숨을 내더라도 이 소위 중국에 무슨 이 동전에 이 새긴 일이 있어. 이 건 너한테 못주겠다”고 강경하게 거부하며 아나키스트들을 야단치고 욕을 하며 내쫒았다.24


당시 아나키스트들은 허무주의를 띄었다. 정화암은 만주에서 민족해방운동 기지건설을 시도했으나 실패해서 중국 관내로 철수했고, 일제가 승승장구하니 희망도 잃었으며 생활난도 심해 괴로워했다. 이런 상황에서 아나키스트들은 허무주의 성향에 빠져들었다. 그리고 가진 자를 향해 테러를 하였다. 이것은 가진 자들한테 자산을 빼았는 건 정당하다는 '약탈론'에 근거한 활동이었다. 당시 아나키스트들은 가진자들한테 돈을 빼았는 행위를 거리낌없이 하였다. 당시 아나키스트 인식에 따르면 이것은 가진 자들에게 강탈당한 것을 되찾는 행위일뿐이며 그러니 도덕적 결함이 없는 정당한 행위라 여겼기 때문이다. 이것을 아나키스트들은 "략"이라 칭했다.25그런데 옥관빈은 목숨을 잃는 것을 두려워하지않고 아나키스트들의 요구를 강하게 거부했다. 이것은 아나키스트들이 옥관빈에게 원한을 갖는 이유였다.


그리고 옥관빈은 김구와 아나키스트의 협력에 따른 테러에 살해를 당한 것이다.


그리고 김구는 백범일지에서 이부분은 침묵했다.



1.장석흥, 안창호 - 한국 독립운동의 혁명 영수, 역사공간, 2016, 112)

2.박민영, 도산 안창호와 임시정부 聯通制, 도산사상연구 7, 2001, 32쪽)

3.박명규, 도산의 민주적 조직론, 도산사상연구 2, 1993, 260~261)

4.박명규, 도산의 민주적 조직론, 도산사상연구 2, 1993, 261)

5.박명규, 도산의 민주적 조직론, 도산사상연구 2, 1993, 261)

6.박명규, 도산의 민주적 조직론, 도산사상연구 2, 1993, 262)

7.박명규, 도산의 민주적 조직론, 도산사상연구 2, 1993, 262)

8.김광재, 상해시기 옥관빈 밀정설에 대한 비판적 검토, 한국 근현대사 연구 63, 2012 , 64)

8.차리석, 안창호 선생 피포 정형 및 그 약력, 장석흥, 2005, 237)

9.김광재, 상해시기 옥관빈 밀정설에 대한 비판적 검토, 한국 근현대사 연구 63, 2012 , 58~59쪽)

10.조영록, 일제 강점기 杭州 高麗寺의 재발견과 重建籌備會, 한국 근현대사 연구 53, 2010, 54~58쪽)

11.조영록, 일제 강점기 杭州 高麗寺의 재발견과 重建籌備會, 한국 근현대사 연구 53, 2010, 67~68; 옥관빈이 장제스 추종자라는 부분 이것 참고. 상해 옥관빈, 버드나무 그늘(8월의 수필), 異域의 孤影, 동광 제24호, 1931 ( http://db.history.go.kr/item/level.do?setId=6&itemId=ma&synonym=off&chinessChar=on&position=0&levelId=ma_014_0230_0330 )

12.국가보훈처, 프랑스 외무부 문서보관소 소장 한국독립운동 사료 3, 2016, 해제 11, 23~24)

13.김광재, 상해시기 옥관빈 밀정설에 대한 비판적 검토, 한국 근현대사 연구 63, 2012 , 63~64)

14.김광재, 상해시기 옥관빈 밀정설에 대한 비판적 검토, 한국 근현대사 연구 63, 2012 ,64)

15.조철행, 국민대표회 개최과정과 참가대표,50~51)

16.오영섭, 안공근의 생애와 항일독립운동, 숭실사학회 35, 2015, 244쪽)

17.이만열, 도산 안창호와 백범 검구, 도산사상연구 8, 2002, 184~188)

18.국가보훈처,한국독립운동 사료 : 프랑스 외무부 문서보관소 소장 3, 2016, 323~324)

19.이정식, 김학준, 혁명가들의 항일 회상, 민음사, 2005, 399~409쪽) (정운현, 정창현, 안중근가 사람들, 역사인, 2017, 200)

20.이정식, 김학준, 혁명가들의 항일 회상, 민음사, 2005, 408~409)

21.정화암, 어느 아나키스트의 몸으로 쓴 근세사, 자유문고, 1992, 157)

22.국가보훈처, 한국독립운동 사료 : 프랑스 외무부 문서보관소 소장 . 3 2016, 77~79)

23.김광재,상해시기 옥관빈 밀정설에 대한 비판적 검토, 한국근현대사 연구 63, 2012, 65쪽)

24.이호룡, 한국의 아나키즘 : 운동편, 2015, 284~286)

개드립 - 김구세력에게 살해된 안창호의 측근, 옥관빈 ( http://www.dogdrip.net/141619629 )   



진짜임??

12 -
첨부 파일
첨부파일
  • BEST [레벨:16]병신펨코 2018.01.13 23:35
    김구도 정적들 암살했음
    준성역화 되어 있는데 까일만한 행동 꽤 있음
    그래도 이승만새끼보다는 훨씬 나은 인물
  • BEST [레벨:16]병신펨코 2018.01.13 23:35
    김구도 정적들 암살했음
    준성역화 되어 있는데 까일만한 행동 꽤 있음
    그래도 이승만새끼보다는 훨씬 나은 인물
  • [레벨:7]개맛게맛살 2018.01.14 08:33
    삼천포 사건도 말이 의거지 사실은 그냥 지나가는 일본인 의심병 도져서 패죽인건데 당시 시대적으로 일본인에 대한 인식이 좀 그랬으니까 묻힌거고
    같은 독립운동가까지 건드린 공산당 자금탈취사건은 ㄹㅇ 흑역사
  • [레벨:14]한마리만잡아라 2018.01.14 00:34
    독립운동 외에 것은 재평가해야할듯
  • [레벨:27]에펨코리아18년 2018.01.14 04:29
    일본인 살해도 대표적인 미화 중 하나 을미사변에 대한 복수로 포장된..
  • [레벨:25]코시짱 2018.01.14 08:33
    김구도 재평가해야됨. 김구가 사람들이 생각하는거만큼 좋은 사람은 아니야
  • [레벨:11]스폰지초밥 2018.01.14 11:58
    독립운동을 하면서도 해방까지 살아남은 사람은 몇몇 사람을 빼고는 다 저럴걸
  • [레벨:21]qqpcxqqp 2018.01.14 16:19
    사실 런승만 때문에 더 추앙 받는걸지도 모르겠다.
  • [레벨:21]모정돼지 2018.01.15 08:34
    약탈론... 진짜 미친 시대의 미친 생각이었구만
  • [레벨:17]웅히 2018.01.15 23:23
    역사 선생님도 말씀 하셨는데..
    김구선생은 무섭고 매우 과격한 사람이라고..
    평생을 비교,경쟁,도피,투쟁 하다보니
    자연스레 무서운 사람이 되었다고함..
    위에 저 테러 말고도 김구의 어찌보면 흑역사들이 더 있긴함. 여운형 선생 암살설의 배후로 거론 될 정도로
    일반적으로 알려져있는 푸근하고 사람냄새나는 분은 절대 아님. 독립운동을 위한 활동 이면엔 권력과 영향력 행세를 위해 무력과 공포를 이용한 점이 너무 뚜렷하게 나타남
    개인적으로 우리역사중 근대시대에 워낙 관심이 많은데,
    독립운동을한 인물들의 업적들 말고
    어둠,음지의 행적들도 있는 그대로 알고싶음.
    유독 일제시대 역사에서는 이런 부분을 과도하게 감추고 숨기는듯함.
    그 어느 시대보다 민족간 파벌과 갈등이 심했는데..
    [댓글이 수정되었습니다: 2018-01-15 23:40:45]

  1. 인기 내 잉여력이 미스테리.... [13]

    2018.01.16 미스테리/미제 러셀웨스트브룩 조회3518 추천36
    내 잉여력이 미스테리....
  2. 인기 일본에서 실제 판매중인 "부산어 교재" [10]

    2018.01.17 환영인사 수Z만세 조회2363 추천21
    일본에서 실제 판매중인 "부산어 교재"
  3. 인기 2018년 gdp 상위 10개국 순위 [25]

    2018.01.16 문명/역사 원오브매니 조회1815 추천20
    2018년 gdp 상위 10개국 순위
  4. 영화 하나 찾아주실분..? [5]

    2018.01.14 질문/요청 인또 조회502 추천4
    영화 하나 찾아주실분..?
  5. 파나마운하 원리 [49]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2018.01.14 해양/심해 ASO 조회28078 추천106
    파나마운하 원리
  6. 물고기 같이 키우면 안되는 이유.gif [65]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2018.01.14 자연/생물 싸구려콜렉터 조회36417 추천209
    물고기 같이 키우면 안되는 이유.gif
  7. 빙판길에서 겪은 뜻밖의 춤사위 [7] 동영상첨부파일

    2018.01.14 사회/인간 수Z만세 조회2887 추천11
    빙판길에서 겪은 뜻밖의 춤사위
  8. 인간 물수제비 [39] 동영상첨부파일 포텐

    2018.01.14 사회/인간 수Z만세 조회35465 추천121
    인간 물수제비
  9. 악몽을 꿨는데 혹시 꿈해몽같은거 잘아는사람?? [6]

    2018.01.14 환영인사 배그하실분 조회628 추천2
    악몽을 꿨는데 혹시 꿈해몽같은거 잘아는사람??
  10. 대한민국의 여성징병제 도입의 당위성 [58] 첨부파일

    2018.01.14 탁상공론 하네다 조회3589 추천12
    대한민국의 여성징병제 도입의 당위성
  11. 귀신보는 친구이야기 4 [4]

    2018.01.13 공포/심령 쌍봉낙ta 조회1307 추천10
    귀신보는 친구이야기 4
  12. 오늘자 그것이 알고싶다 예고 [16] 첨부파일 포텐

    2018.01.13 탁상공론 ASO 조회38325 추천166
    오늘자 그것이 알고싶다 예고
  13. 극혐)고중량 레그프레스의 위험성 [16] 동영상첨부파일

    2018.01.13 ★혐오주의 근육 조회6437 추천17
    극혐)고중량 레그프레스의 위험성
  14. 김구세력에게 살해된 안창호의 측근 [9] 첨부파일

    2018.01.13 문명/역사 댕댕이냥냥아치 조회4630 추천12
    김구세력에게 살해된 안창호의 측근
  15. 1일1고래 ) - 혹부리고래 [34] 첨부파일

    2018.01.13 자연/생물 간지김 조회8481 추천78
    1일1고래 ) - 혹부리고래
  16. 대조영 안타까운 죽음.jpg [12] 첨부파일

    2018.01.13 문명/역사 부먹 조회5910 추천20
    대조영 안타까운 죽음.jpg
  17. 가라유키상: 수십년 동안 해외로 팔린 일본인 여성들 [8] 첨부파일

    2018.01.13 문명/역사 아하하하 조회4573 추천26
    가라유키상: 수십년 동안 해외로 팔린 일본인 여성들
  18. 네눈박이 진돗개 [1]

    2018.01.13 공포/심령 방배동주민 조회952 추천9
    네눈박이 진돗개
이전 맨앞 다음
- +
8 9 10 11 12

© www.fmkorea.com | 문의/신고 | fmkoreacom@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