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펨코리아 모바일 -  유머, 축구, 게임, 풋볼매니저 종합 커뮤니티

로그인 가입 메뉴
2020.07.01 21:45

[데일리메일] 아무도 예측할 수 없는 득점왕 '골든부츠 레이스'

조회 수 10081 추천 수 64 댓글 57

Liverpool's Egyptian forward Mohamed Salah won his second Golden Boot last season [데일리메일] 아무도 예측할 수 없는 득점왕 \'골든부츠 레이스\'


프리미어리그 우승은 리버풀이 가져갔지만 짜릿한 마무리를 위해 마련된 트로피 하나가 골든부츠 레이스다.


1. 제이미 바디 - 19골

레스터 포워드 제이미 바디는 한동안 선두를 달렸지만 해가 바뀐 이후 단 두 골로 추격전 양상이 바짝 다가섰다.

33세의 그는 8경기 연속골을 넣은 후 그의 첫 프리미어리그 골든 부츠를 수상할 것 같았다.

하지만 12월 중순 이후 그는 골이 말랐다.

바디의 2019-20시즌 후반은 부상의 영향을 받았지만 전반기에 보여줬던 높은 수준을 유지하지 못하면서 폼이 떨어졌다.

바디는 28경기에서 19골을 기록하고, 127분마다 골을 기록했으며 30.2%의 가장 높은 슛 전환율을 기록하고 있다.


2. 대니 잉스 - 18골

이 전 리버풀 선수는 인상적인 시즌을 즐겼고, 프리미어리그 재개 이후 3골을 넣은 후, 이 상을 받은 최초의 사우스햄튼 선수가 되기 위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이 선수는 부상으로 인해 타격을 입었지만, 그는 32경기에서 18개의 골로, 126분마다 골을 넣는 그의 마무리 능력을 보여주고 있다.


3. 모하메드 살라 - 17골

리버풀 스타 살라는 2017-18시즌 32골을 기록했고 지난 시즌 22골로 오바메양, 마네와 나란히 공동 1위에 올랐다.

그는 27경기에서 17골을 넣으며 137분마다 골을 터뜨려 리버풀 우승에서도 눈에 띄게 한결같았다.

리그 7경기를 남겨두고 챔피언에 오른 리버풀은 여러 기록을 갈아치우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그는 앨런 시어러와 티에리 앙리 같은 선수들과 3연속 수상할 정도로 강한 위치에 있다.


3. 오바메양 - 17골

아스날이 고전하고 있는 가운데 오바메양은 29차례 출전해 17골을 넣으며 152분마다 골을 기록 중이다.

그의 계약이 마지막 해에 접어들면서 아스날에서의 미래를 둘러싼 많은 추측들이 있다.

아스날이 9위로 쇠약해지고 문제가 생긴 상황에서 오바메양이 골든 부츠를 향해 나아가는 것은 인상적인 업적이겠지만, 그는 목표가 어디인지 확실히 알고 있다.


5. 아구에로 - 16골

아구에로는 24경기에서 16골을 기록하고 있고, 91분마다 골을 넣는 것과 같다. 이것은 어느 누구보다도 뛰어난 기록이다.

놀랍게도 그는 2014-15시즌에 26골을 넣었을 때, 프리미어리드 골든 부츠를 단 한 번밖에 얻지 못했다.

그리고 현재 아구에로는 무릎 부상 때문에 나머지 경기에서 제외된다.

안타깝게도, 그는 이번 시즌 득점왕을 기록하지 못할 것이다.


6. 사디오 마네 - 15골

마네는 지난 6경기에서 4골을 넣으며 큰 진전을 보였다.

1월 말 햄스트링 부상 이후 마네는 강제 휴식 전 4경기에서 3골을 기록했다.

마네는 28차례 출전해 평균 150분 간격으로 15골을 기록했다.

리버풀은 30년 만에 첫 리그 우승을 차지한 뒤 주춤할 기미가 보이지 않고 있고 마네는 또 한번 제2의 골든부츠를 노리고 있다.


6. 라울 히메네즈 - 15골

울버햄튼은 멋진 시즌을 보내고 있고 상위 4위 안에 들기 위해 치열한 경쟁을 펼치고 있다.

그 성공의 일부는 멕시코 공격수 히메네즈의 골로 귀결되었다.

골문 앞에서 인상적인 감각을 발휘해 시즌 내내 15골이 골고루 퍼져있다.

그는 32경기에 출전했고 182분마다 평균 골을 기록했다.


8. 마커스 래쉬포드 - 14골

래쉬포드는 지난 1월 부상을 당해 2019-20시즌의 남은 경기를 놓칠 예정이었지만, 강제 휴식기를 통해 기회를 얻었다.

그는 25경기에 출전해 14골을 넣었고, 152분마다 평균 골을 기록하고 있다.


8. 안토니 마샬 - 14골

프랑스 포워드 마샬은 지난 주 해트트릭을 기록했다.

그는 26경기에서 14골을 넣으며 151분마다 평균 1골을 넣었다.

그는 이미 5년 전 모나코에서 입단한 뒤 맨유 데뷔 시즌 최고 기록인 11개를 넘어섰다.


https://www.dailymail.co.uk/sport/football/article-8470017/Danny-Ings-form-life-race-Premier-League-Golden-Boot.html 




이전 맨앞 다음
- +
1571 1572 1573 1574 15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