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펨코리아 모바일 -  유머, 축구, 게임, 풋볼매니저 종합 커뮤니티

로그인 가입 메뉴
2020.07.02 09:55

[스포츠조선] '부활?'알렉시스 산체스 날라다녔다, 3골 관여, 팀 6대0 대승

조회 수 20679 추천 수 132 댓글 108

200702.jpg [스포츠조선] \'부활?\'알렉시스 산체스 날라다녔다, 3골 관여, 팀 6대0 대승

[스포츠조선 윤진만 기자]'완벽 부활? 한 경기 반짝?'

맨유에서 인터 밀란으로 임대 떠난 칠레 공격수 알렉시스 산체스(31)가 아스널 시절 폼을 재현했다.

1일 쥐세페 메아짜에서 열린 브레시아와의 2019~2020시즌 이탈리아 세리에A 29라운드에서 3골에 직간접적으로 관여했다.

로타로 마르티네스와 투톱으로 선발출전한 산체스는 전반 5분 정확한 우측 크로스로 '맨유 동지'애쉴로 영의 발리 선제골을 이끌어냈다.

전반 20분 골문 좌측 하단을 찌르는 날카로운 페널티로 직접 골망을 갈랐다. 빅터 모제스가 페널티 파울을 얻기 전 로빙 패스를 찌른 선수가 산체스였다.


머리칼을 짧게 민 산체스는 플레이 하나하나에 자신감이 넘쳤다. 전성기를 보낸 아스널 시절이 떠올랐다.

활약은 멈추지 않았다. 전반을 3-0으로 마친 인터 밀란은 후반 7분 한 골을 더 달아났다. 날카롭게 휘어 들어간 산체스의 프리킥을 로베르토 가글리아디니가 이마로 받아넣었다.

경기는 인터 밀란의 6대0 대승으로 끝났다. 현재 3위인 인터 밀란은 2위 라치오와의 승점차를 4점으로 좁혔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076&aid=0003593599


3줄요약

1. 세리에A 29라운드 인터밀란/브레시아 경기는 인터밀란의 6:0 승리로 끝났다.

2. 산체스는 6골중에 3골을 직간접적으로 관여함으로 아스날 시절 폼을 재현했다.

3. 콘테 감독은 산체스를 살리면서 루카쿠에게 휴식을 줄 수 있는 최선의 방법을 찾은 걸까?



이전 맨앞 다음
- +
1571 1572 1573 1574 157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