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펨코리아 모바일 -  유머, 축구, 게임, 풋볼매니저 종합 커뮤니티

로그인 가입 메뉴
신청하기
2021.01.20 10:54

후대인들의 한신에 대한 평가

조회 수 54215 추천 수 146 댓글 260
본 글은 TREEWIKI 를 바탕으로 쓰였습니다.


사기 회음후 열전에서 사마천의 평가
unnamed.jpg 후대인들의 한신에 대한 평가

"만약 한신이 미덕을 발휘하여 자기 공을 과시하지 않고 자기 재능을 과신하지 않았으면 후세에서 받을어졌을 것이다.

근데 한신은 그렇게 되기를 힘쓰지 않고 통일이 된 후에 반란이나 꾀했으니

일족이 망한건 당연하지 않겠나?


한신의 주군이었던 유방의 평가
57950498647.jpg 후대인들의 한신에 대한 평가

"용병술은 한신을 따라갈 자가 없다."


자치통감에서 사마광의 평가

200px-Sima_Guang_1.jpg 후대인들의 한신에 대한 평가

때를 틈타서 이득일 취하려는건 시정잡배나 하는 생각이고, 공로를 돌보고 은덕에 보답하는건 선비나 군주가 할 일이다.

근데 한신은 본인은 시정잡배의 행동을 하면서 다른사람에겐 선비나 군주의 마음을 원했으니

이는 어려운 일일 수밖에 없다.



조선 효종의 평가

한고조 한신을 죽인 것은 혜제가 어리고 약했기 때문에 후환이 두려워서 그런 것이다.

혜제가 문제처럼 영명했다면 한신을 죽이지는 않았을 것이다.

  • [레벨:1]시섹신병 2021.01.20 11:21
    아주커 이릉대전 없었으면 도원결의고 뭐고 다 무의미해지는거지. 삼국지 컨텐츠 자체가 없었을걸 ㅋㅋㅋ
  • [레벨:23]SOD마스터 2021.01.20 11:32
    아주커 유비세력은 조조와 다르게 의협집단의 모습을 보여줌 정말 의리 하나로 똘똘 뭉쳐서 그걸 기반으로 나라까지 세운 인물이 유비

    근데 유비가 왕 됬으니까 과거에 중시했던 의리 같은 거 다 버리고 관우가 죽은 것도 일어날 수 있는 일이라며 넘긴다? 유비 자신과 세력의 근본 자체가 흔들리는 것이라고 봄 물론 그런 거 제외하고 형주는 유비에게 반드시 필요한 땅이었고 유비가 형주를 수복하려 했던 것은 충분히 납득 가능한 결정이라고 생각함

    문제는 그 준비 과정에서 장비 황충 법정 등 에이스들이 불운하게 죽어나간 것과 전쟁 상대로 만난 게 하필 육손이었다는 점이겠지. 싸우다가 결판이 나서 촉으로 돌아가든 형주를 수복하든 했으면 문제없었을 거라고 생각하는데 하필 육손에게 제대로 걸려서 다 태워먹은 게 문제였지.
  • [레벨:2]오케이예스 2021.01.20 11:39
    SOD마스터 [삭제된 댓글입니다.]
  • [레벨:23]SOD마스터 2021.01.20 11:44
    오케이예스 그럼에도 장비 황충 법정 같은 에이스가 있었다면 그게 가능했다고 생각하는데 형주 원정군의 에이스들이 다 죽어버리니 유비 입장에선 그냥 불운하다고 할 수 밖에

    만약 장비 법정이 죽지 않았다면 상대가 육손이었다고 해도 단기전으로 해볼만 하다고 생각함 형주가 오나라에 들어간지 얼마안된 시점이니 그 시점이 가장 공략하기 좋은 때인 건 맞음
  • [레벨:7]아주커 2021.01.20 11:48
    SOD마스터 바로 이거. 유비 입장에서 관우 장비에 비하면 황제는 그깟자리. 유비는 살아온 삶이 누구보다 황제에 잘 어울리지만 그때문에 누구보다 황제는 어울리지 않는 자리였던듯. 조조나 손권이 저런 상황에 쳐해있다? 뒤도 안돌아보고 잘라내고 갔을거임. 세 국가 중 유일하게 유비만이 할수 있는 결정. 유비 성격상 필연적으로 할수밖에 없었을거임.개인적으론 이 장면 하나때문에 삼국지 전반부 그 어떤 멋스러움보다 멋스러웠음 ㅆ....ㅈ간지다 했는데. 물론 멋있다는거지 잘한선택은 아니었지만.
  • [레벨:23]SOD마스터 2021.01.20 11:51
    아주커 유비 생애 전반기만 놓고 보면 유비의 그런 성격이 매력적이라고 말할 수 있는데 후반기를 보면 이미 닳고 닳은 정치인의 행보를 보여주고 있음

    유비가 그런 결정을 내린 건 유비의 성격 보단 정치인으로서의 판단이 아니었을까 그렇게 생각함 관우의 복수도 중요하지만 자신과 세력의 아이덴티디를 지키고 형주를 얻음으로서의 이익이 먼저가 아니었을까?

    잘한 선택이 아니라고 하는데 그건 결과론이고 닳고 닳은 정치인의 시선으로 보면 나쁘지 않은 판단이었다고 생각함 결과가 나쁘니 판단도 나빴다고 하는 건 너무 결과론 같음
  • [레벨:2]오케이예스 2021.01.20 11:59
    SOD마스터 [삭제된 댓글입니다.]
  • [레벨:23]SOD마스터 2021.01.20 12:03
    오케이예스 그걸 실책이라고 하는 것부터서 결과론이잖아. 유비가 형주 수복하는데 성공하고 그걸 기반으로 북벌에 성공하면 그때도 그걸 실책이라고 할 수 있나? 제갈량의 북벌이 실패한 것도 결국은 형주가 없는 상황이니 익주에서 옹주방향으로 가다가 보급안되서 결국 실패했다는 것이니 유비가 형주를 필요로 한 것 자체는 합리적인 판단으로 여길 수 있음
  • [레벨:2]오케이예스 2021.01.20 12:06
    SOD마스터 [삭제된 댓글입니다.]
  • [레벨:23]SOD마스터 2021.01.20 12:17
    오케이예스 전쟁 과정에 대해서는 비판할 점이 많다고 생각함 이 부분에 한정해서는 동의, 근데 다른 점을 가지고 계속 비판하는데 이는 동의 못함
  • [레벨:1]시섹신병 2021.01.20 12:08
    오케이예스 신하들 반대 어쩌고 하는것부터가 다 결과론이지

    적벽대전도 항복하자는 오나라 신하들 수두룩했고
    조조의 오환정벌도 반대하는 신하들 많았다
    조비의 오나라 정벌은 반대로 찬성하는 신하들 투성이였는데 대실패했지

    다 결과론이야
  • [레벨:2]오케이예스 2021.01.20 12:04
    SOD마스터 [삭제된 댓글입니다.]
  • [레벨:23]SOD마스터 2021.01.20 12:08
    오케이예스 유비군의 아이덴티디는 의협집단으로서 의리 그리고 한황실을 재건한다는 명분 이 두가지인데 이런 무형의 아이덴티디가 아무 것도 아닌 것 같지만 집단을 운영하는 리더에겐 실리만큼이나 중요한 것으로 판단되었을 거라고 생각함 그 두가지를 놓지 않았기에 유비가 황제까지 올라간 것이고

    의리와 한황실 재건의 목표는 단순히 로망으로 표현하기엔 더 중대한 가치가 있는 것으로서 로망으로 보는 건 틀린 게 맞지. 로망이 아니라 유비의 아이덴티디인데.
  • [레벨:1]시섹신병 2021.01.20 12:09
    오케이예스 너 하나 빼고는 수천년동안 많은 사람들이 그런 제갈량의 모습을 멋있고 로망이라 생각했는데.
    유비와 제갈량의 관계는 참된 주군과 신하의 관계라고 두고두고 회자됐고.
  • [레벨:2]오케이예스 2021.01.20 12:10
    시섹신병 [삭제된 댓글입니다.]
  • [레벨:1]시섹신병 2021.01.20 12:14
    오케이예스 제갈량 얘기하다가 또 갑자기 이릉대전으로 말 돌리는거야? ㅋㅋㅋ

    축구 얘기 나왔으니 말인데 가난한 약팀의 도움을 받고 데뷔해서 수준급으로 성장한 선수가 있다고 치자. 다른 강팀에서 엄청난 금액을 부르면서 러브콜을 했지만 이 선수는 의리를 지키겠다고 끝까지 그 팀에 남았어.

    이건 절대로 “합리적인” 판단이 아니지? 그 선수는 금액과 커리어 면에서 엄청난 손해를 봤으니까. 하지만 사람들은 그 선수를 의리있다 칭송하고 로망이라 부르겠지. 이 간단한걸 이해 못하는거야?
  • [레벨:2]오케이예스 2021.01.20 12:16
    시섹신병 [삭제된 댓글입니다.]
  • [레벨:23]SOD마스터 2021.01.20 12:19
    오케이예스 역대급 트롤이네 뭐네 해도 어차피 그 팀을 거기까지 올린 것도 온전히 유비가 다 해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서 뭐 ㅋㅋㅋ

    남이 만든 기반을 날려먹으면 트롤이라고 평가받지만 자기가 기반 다 만든 걸 날려먹은 걸 갖고 트롤이라 하긴 뭐하지 않나?
  • [레벨:2]오케이예스 2021.01.20 12:21
    SOD마스터 [삭제된 댓글입니다.]
  • [레벨:23]SOD마스터 2021.01.20 12:24
    오케이예스 유비가 트롤짓을 한 거라기 보단 상대가 육손이었던 게 더 큰 것 같음 유비로선 해야 할 일을 했고 리스크 있는 거 다 알고 진행한 건데 하필이면 상대가 육손이었다는 게 불운이지.

    유비 입장에선 전쟁 준비 과정에서부터 온갖 불운들이 터져나온 전쟁이라 억울할만 하다고 생각함 유비가 생각한대로 싸웠다면 유비의 판단이 나쁘지 않았다고 판단할 수 있는데 원정군 에이스들 다 죽고 난리난 상황이니 뭐
  • [레벨:2]오케이예스 2021.01.20 12:31
    SOD마스터 [삭제된 댓글입니다.]
  • [레벨:23]SOD마스터 2021.01.20 12:32
    오케이예스 뭔 졌잘싸야??? 어딜 봐서 내가 그런 말을 하고 싶은 것처럼 보이는데?
  • [레벨:2]오케이예스 2021.01.20 12:32
    SOD마스터 [삭제된 댓글입니다.]
  • [레벨:1]시섹신병 2021.01.20 12:34
    오케이예스 다시 말하는데 역사 관련 분석을 하고 싶으면 넷상에 떠도는글 읽지말고 학회에 가서 논문을 읽거나 이름있는 학자가 쓴 제대로 된 책을 읽으셈. 아마추어가 쓴 글에 휘둘리지 말고.
  • [레벨:2]오케이예스 2021.01.20 12:41
    시섹신병 [삭제된 댓글입니다.]
  • [레벨:1]시섹신병 2021.01.20 12:43
    오케이예스 내가 뭐하러 그딴 시간낭비를...역갤 찐따들이나 사서 뒤적이면서 난리지 정상인은 그냥 삼국지 얘기 즐기면서 하고 끝난단다
    근데 정 진지하게 공부할거면 논문 찾아읽는건 어느 분야든지 기본인데 너같이 아마추어 글 읽고 그게 진리인지 알면 ㅈ문가 되는거야
  • [레벨:23]SOD마스터 2021.01.20 12:36
    오케이예스 ㄴㄴ 유비가 파죽지세로 파고들어가서 문제라고 했는데 오히려 유비군의 전투력이 너무 약해서 문제였지. 장비, 황충, 법정 등 에이스가 다 죽은 상황이라 유비가 밀고 내려가지 못했고 막혀서 이릉에서 재정비하다가 망한 건데 파죽지세로 밀고 내려갔다는 표현은 정반대의 표현임
  • [레벨:2]오케이예스 2021.01.20 12:39
    SOD마스터 [삭제된 댓글입니다.]
  • [레벨:23]SOD마스터 2021.01.20 13:03
    오케이예스 전쟁의 최고 지휘관이 누구이냐에 따라서 부대 전투력이 달라지는 예는 많음
  • [레벨:2]오케이예스 2021.01.20 13:35
    SOD마스터 [삭제된 댓글입니다.]
  • [레벨:23]SOD마스터 2021.01.20 13:58
    오케이예스 유비가 황권에게 수군을 맡겨놓고 적극적으로 활용하지 않았고 육손은 이를 가장 두려워했는데 이렇게 않은 것은 유비의 잘못 맞음 후에 진나라가 오나라를 공격할 때 보면 수군의 활용이 결정적이었단 점에서도 이 의견이 맞다고 생각함

    장비 법정이 살아있고 수군을 적극적으로 활용했다면 이기는 게 불가능하지 않았다고 생각함

    뭐 결국 장비 법정은 죽었고 수군을 제대로 활용 못한 책임은 유비에게 있고 장비 법정이 죽은 이후에도 결정을 바꾸지 않은 유비가 잘못한 것이란 점은 동의함
  • [레벨:2]오케이예스 2021.01.20 14:11
    SOD마스터 [삭제된 댓글입니다.]
  • [레벨:23]SOD마스터 2021.01.20 14:13
    오케이예스 뭔 소리야 장비가 있었으면 유비군 전체 전투력이 더 좋았을 것이고 법정이 있었으면 전략전술적으로 훨씬 나은 선택을 할 수 있을 것이고 수군활용을 안한 건 유비가 황권에게 수군을 맡겨놓고 충분히 활용을 안해서 문제인 건데
  • [레벨:2]오케이예스 2021.01.20 14:21
    SOD마스터 [삭제된 댓글입니다.]
  • [레벨:23]SOD마스터 2021.01.20 14:33
    오케이예스 스탯 좋은 애 들어온다고 자체전투력이 올라간다는 보장이 없으면 아무나 장군 시키지 왜 장군을 가려 쓰는데? 유비 장비 모두 형주 경험 풍부하고 보급문제는 그래서 수군을 활용하는 게 중요하지.

    나중 일이지만 진나라가 촉에서 출발하여 오를 공격하여 오를 멸망시킨 걸 보면 유비도 그런 식으로 했다면 효과는 충분했을 거라고 생각함

    애초에 파죽지세라는 표현이 진나라가 오나라를 공격하자며 이야기나올 때 생긴 사자성어이고
  • [레벨:2]오케이예스 2021.01.20 15:20
    SOD마스터 [삭제된 댓글입니다.]
  • [레벨:23]SOD마스터 2021.01.20 15:44
    오케이예스 풍습이나 장남이 잘 싸웠으면 이릉에서 이기고 강릉까지 갔을텐데 이릉에서 막혔다는 건 잘 싸우지 못했다는 근거 밖에 안됨 공세한계점을 이릉이라고 못 박는 것도 장군 능력에 따라 다를 수 있지 롬멜은 혼자서 북아프리카를 쓸고 다녔는데 다른 장군이었다면 롬멜처럼 할 수 있었을까? 그렇다면 다른 장군의 공세한계점과 롬멜의 공세한계점은 다르다고 표현할 수 있지 않을까?

    니가 주장하는 건 장비 법정이 살았더라도 유비는 무조건 오나라와 싸우지 말고 위나라나 공격해야 한다는 건데 그거야 말로 제갈량의 실패를 그대로 하는 꼴 밖에 안됨

    장비 황충 법정 등이 살아있고 수군을 제대로 활용해서 육손이 우려한대로 수륙병진을 했다면 충분히 가능한 싸움이었는데 유비 자신의 잘못과 불운으로 진 것임
  • [레벨:2]오케이예스 2021.01.20 17:11
    SOD마스터 [삭제된 댓글입니다.]
  • [레벨:23]SOD마스터 2021.01.20 17:34
    오케이예스 공성이 빡세다는 점은 우선 인정, 장남 풍습은 실전경험 부족한 초짜들이고 장비는 베테랑 중의 베테랑임 이 차이를 없는 것 마냥 취급하는 건 문제있다고 생각함

    법정이 있었다면 전체 판도를 분석하고 화공은 피할 수 있었다고 생각함 옆에서 조언해줄 참모의 유무는 차이가 크지

    보급 때문에 수군을 이용하는 게 중요했는데 유비는 이를 이용안했음

    이런 문제들에 있어서 유비가 제대로 했다면 이릉이 공세종말점이라는 니 의견은 틀렸다고 말할 수 있음

    이릉전투는 유비가 해서는 안될 전투는 아니었다고 생각함 그냥 여러 불운이 겹친 유비가 제대로 못 싸운 전투일 뿐

    참모가 없네 어쩌네 해도 숲에 진쳐서 화공으로 말아먹은 건 유비고 장남 풍습을 선봉에 세운 것도 유비고 수군 활용안한 것도 유비이니 유비의 잘못은 맞는데 유비가 오를 치는 그 판단 자체는 틀리지 않았다고 생각함 이러니 저러니 해도 형주는 필요했기에
  • [레벨:2]오케이예스 2021.01.20 18:39
    SOD마스터 [삭제된 댓글입니다.]
  • [레벨:23]SOD마스터 2021.01.20 18:50
    오케이예스 촉의 아이덴티디 2가지를 꼽으면 유관장으로 대표되는 의협집단 그 정신과 한황실을 재건하겠다는 목표 이 두가지를 뽑을 수 있음

    니 의견은 어차피 촉에 한번 들어가면 외부로 원정가기 힘든 상황이니 위나라니 오나라니 할 것없이 그냥 원정 가지 말자는 건데 그렇게 되면 집단이 아이덴티디를 잃고 정체되어 천천히 내부에서부터 썩어들어가 망하는 것 밖에 남지 않음

    닳고 닳은 정치인 유비가 형주에 뇌절하며 집착한 건 이유가 있음 형주를 수복한다는 목표 자체는 틀리지 않는다고 그렇게 생각함

    제갈량 사후 그 후계자들이 어차피 제갈량만큼 못하니까 북벌 포기하자며 내부에서 정치질만 한 결과 내부가 부패되어 등애가 산 타고 그지꼴로 나타났는데도 전쟁도 않고 마막이 항복한 결과가 나옴 정신론으로 모든 걸 해결할 순 없지만 정신에서부터 썩어들어가면 이길 수 없음

    유비는 자기 세력의 아이덴티디를 위해 대규모 원정군을 꾸린 거고 이 선택이 반드시 틀린 건 아님 유비가 바보도 아니고 이유 없는 전쟁을 한 건 아님 그 결과가 나빠서 문제이지.
  • [레벨:2]오케이예스 2021.01.20 20:43
    SOD마스터 [삭제된 댓글입니다.]
  • [레벨:23]SOD마스터 2021.01.20 20:50
    오케이예스 자귀까지 가는 게 무슨 협상의 카드가 된다는 거야 이릉을 넘어 적어도 강릉까지는 가야 협상이 되지 자귀까지 가서 진군하지 않는다는 건 더 이상 진군할 능력이 없다는 이야기 밖에 더 되나?

    말을 바꿔서 제갈량이 한중을 떠나 기산에 도착해서 위나라에게 협상하자고 하면 위나라가 협상하나? 제갈량이 오장원에 가서 둔전하며 위나라에게 협상 제안하면 위나라가 협상하나? 적어도 장안은 가야 협상이란 단어가 나오지.

    유비가 자귀까지 가서 더 이상 진군하지 않으면 내가 오나라라면 무시하겠음 거기서 가만히 협상이야기나 하라고 하지 뭐. 적어도 강릉성이 위험할 정도는 되어야 오나라가 반응할 것 같은데?
  • [레벨:2]오케이예스 2021.01.20 21:01
    SOD마스터 [삭제된 댓글입니다.]
  • [레벨:23]SOD마스터 2021.01.20 21:11
    오케이예스 제갈량이 무도 음평 차지했는데 그걸 갖고 누가 제갈량이 이익을 취했다고 이야기하나? 위나라에 타격을 줬나? 아니면 촉의 국력향상에 큰 도움을 줬나? 그걸 가지고 위나라가 신경이라도 썼나? 제갈량이 음평 무도를 차지한 건 명분도 못 가져갔고 실리도 놓친 거지. 위나라의 관심조차 못 뺏었는데 무슨 명분 실리를 챙겼다는 거야.
  • [레벨:2]오케이예스 2021.01.20 22:07
    SOD마스터 [삭제된 댓글입니다.]
  • [레벨:23]SOD마스터 2021.01.20 22:09
    오케이예스 제갈량이 대단하다는 평가와는 별개로 결과적으로 군공은 강유보다도 적다고 다들 그렇게 평가하지 않나?
  • [레벨:2]오케이예스 2021.01.20 22:35
    SOD마스터 [삭제된 댓글입니다.]
  • [레벨:23]SOD마스터 2021.01.20 23:51
    오케이예스 견수거벽전략 부술뻔한 것과 부순 것은 다르지. 어쨋든 제갈량 인정해. 강유는 정촉호군을 궤멸시키고 왕경을 상대해 수만을 죽여 등애가 옹주방면을 포기해야 한다는 얘기를 하게 만들정도로 큰 피해를 줬는데 실질적인 이득이 없다니 뭔 말야 적어도 제갈량보다는 위나라에 피해를 더 많이 줬으니 군공이 제갈량보다 높다고 말할 수 있지. 제갈량은 그것조차 못한 건데

    강유에게 실질적인 이익은 없었다고 평가주려면 제갈량에 대한 평가는 더 낮아질 수 밖에 없는데? 제갈량이 가져간 실질적인 이득이란 게 있나? 음평, 무도 가져간 것과 사마의와 대치상태를 유지한 것? 강유는 몇만씩 죽이기라도 했는데 그에 비교하면 제갈량은 대치했다는 게 전부잖아.
  • [레벨:2]오케이예스 2021.01.21 05:06
    SOD마스터 [삭제된 댓글입니다.]

이전 맨앞 다음
- +
3545 3546 3547 3548 35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