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펨코리아 모바일 -  유머, 축구, 게임, 풋볼매니저 종합 커뮤니티

로그인 가입 메뉴
신청하기
2021.01.09 02:27

레이커스의 새로운 디펜스 스킴에 대해서

조회 수 21720 추천 수 51 댓글 23

(이 글은 Tim Cranjis라는 bball_index의 분석가가 레이커스 디펜스에 대해서 올린 분석 트위치 영상을 토대로 작성하였음을 미리 고지합니다)


이번 시즌에 레이커스는 로스터가 많이 바뀌고, 플레이오프에서 이런저런 교훈을 얻으며 디펜스 스킴에 엄청난 변화를 불어넣었다. 이 바뀐 스킴의 핵심은 픽앤롤 대응에 있다. 볼 스크린은 NBA에서 가장 기본적인 공격작업이다. 이에 대한 수비/대응방식에 따라서 수비 방식 전체가 저의된다고 봐도 무방하다. 비록 이 디펜스 스킴을 도입한지 얼마 되지 않았지만(9경기), 이 수비 스킴이 나름 긍정적인 변화를 가져왔다고 할 수 있다. 이 변화가 정확히 무엇이고, 왜 이런 결정을 했으며, 이게 어떻게 작동하고, 지금까지 내놓은 결과물은 어떤지에 대해서 알아보자.


먼저 이번 시즘의 스킴에 대해서 알아보기 전에, 저번 시즌에 레이커스가 작년에 BASE로 활용했던 픽앤롤 수비 모델에 대해서 먼저 알아보자. 작년에, 레이커스는 드롭 커버리지를 활용한 NO MAN BEHIND 커버리지를 활용했다. 이 상황에서 빅맨을 수비하는 디펜더는 아래 사진처럼 스크린이 일어나는 현장에서 약 두 발짝정도 떨어진 곳에 위치한다.


20210109_003129.png 레이커스의 새로운 디펜스 스킴에 대해서


위치를 보면 알겠지만, 너무 깊은 곳에 위치한 것도 아니지만, 너무 높은 곳에 위치하지도 않는다. 두 번째로 알아야 할 것은 그 빅맨은 볼핸들러, 스크리너를 동시에 커버할 수 있을 만큼만 뒤로 쳐진 포지셔닝을 가져간다는 것이다. 위 상황에서 데이비스가 어떤 움직임을 가져가며 수비를 하는지 보자.



만약 볼핸들러가 돌파를 선택한다면 꾸준히 뒤로 후진해, 볼핸들러 수비에 중점을 둘 것이다. 만약 볼핸들러가 탑 또는 자유투라인 부근에서 멈추지만, 스크리너가 계속 롤링을 한다면, 그 롤맨과 림 사이에 본인을 위치해야 하는 스킴이다.



하지만 픽앤 팝의 상황에서는, 드랍 커버리지임에도 불구하고 센터가 꽤 높은 지점에 위치한 것을 볼 수 있다.


20210109_004251.png 레이커스의 새로운 디펜스 스킴에 대해서
이 사진에서 픽앤팝으로 상대 빅맨이 외곽에서 공을 받았을 때, 드롭 커버리지임에도 불구하고 하워드가 상당히 높은 위치에 있다.


이 디펜스 스킴에 대해서 알아야 할 세 번째 부분은, 이 스킴은 철저히 2:2 액션이라는 것이다. 롤맨디펜더와 볼핸들러 디펜더를 제외한 다른 디펜더들은 철저히 스킴에서 배제되어, 본인의 마크맨에만 집중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있다. 이 때문에 오픈된 킥아웃 찬스를 덜 허용하게 된다.

20210109_004445.png 레이커스의 새로운 디펜스 스킴에 대해서

네 번째는, 볼핸들러 수비수는 볼핸들러의 슛팅능력에 따라서 스크린을 오버로 혹은 언더로 탈지 결정하고 풀업샷을 방해하기 위해서 백 프레셔를 넣고자 한다. 이 커버리지는 림프로텍션/킥아웃 방지에 중점을 두는 대신, 볼핸들러의 풀업 스코어링에 취약점을 가지고 있다.


레이커스의 새로운 베이스 커버리지는 우리가 CATCH HEDGES, 혹은 SOFT HEDGES라고 부르는 스킴이다. 이 커버리지에서는 스크리너를 수비하는 빅맨이 픽을 타는 볼핸들러를 CATCH한다. 그래서 충분히 높은 위치에 있어서, 볼핸들러가 바로 맘놓고 풀업점프샷을 가져가기 힘들게 한다.



온볼 수비수에 두 명의 수비수가 붙는다는 것은, 볼핸들러가 가져갈 수 있는 득점기회가 그만큼 줄어든다는 것이다. 하지만 동시에 롤맨이 오픈되고, 다른 세 수비수들의 헬프디펜스와 수비에서의 소통이 그만큼 더 중요해진다. 이 스킴은 더이상 2:2 스킴이 아니기 때문에, 로테이션과 헬프 디펜스, 리커버리 능력이 이전보다 훨씬 중요한 스킴이다.



이 스킴은 상대방의 공격액션 자체를 저지하고, 턴오버를 더 많이 만들어낼 수 있다는 측면에서 훨씬 공격적인 커버리지다. 하지만, 빅맨들의 기동력이 부족하다면, 더 큰 리스크를 동반할 수 있다. 이제 CATCH HEDGE가 어떻게 돌아가는지에 대해서 알아보자. 스크린이 셋팅되는 순간, 스크리너의 수비수는 스크린보다 1~2발자국정도 떨어져 위치해 가드가 리커버리를 하기 전까지 볼핸들러를 담당한다.


20210109_010148.png 레이커스의 새로운 디펜스 스킴에 대해서

볼 핸들러의 맨은, 전 스킴과는 다르게 리커버리를 하며 백 프레셔를 넣는 것보다는, 프론트 프레셔를 가져가는 데에 집중한다.


세 명의 오프 볼 디펜더들에게는, 이 스킴은 훨씬 복잡하고 더 많은 것을 요구한다. 전 스킴처럼 본인의 맨에 집중하는 것보다는, 가장 낮은 위치에 있는 헬프 디펜더(베이스라인에 가장 가까운)는 롤맨에 헬프를 들어가 TAG한다.

20210109_010707.png 레이커스의 새로운 디펜스 스킴에 대해서


그런데, 만약 롤맨에 헬프를 들어가면, 내 마크맨이 오픈이 된다. 그래서 이런 상황에서는 헬프수비를 들어간 선수에 대한 헬프가 들어간다.


20210109_011705.png 레이커스의 새로운 디펜스 스킴에 대해서

픽앤팝을 상대로는, 가장 낮은 수비수가 팝맨에 대한 헬프를 가는 것이 아닌, 가장 가까운 퍼리미터 수비수가 헬프를 온다. 이 상황에는 다섯 수비수 모두가 적극적으로 의사소통을 해야 하며, 본인의 과제가 정확히 무엇인지 알아야만 한다. 



이제 레이커스가 왜 이런 복잡해보이는 수비 스킴을 이식하기로 했는지에 대해서 알아보자. 먼저, 이 스킴은 프론트코트의 힘과 기동성을 중요시하는 스킴이기 때문이다. 드와잇 하워드와 자베일 맥기는 키가 크고 길쭉길쭉하지만, 기동성은 상대적으로 떨어지는 앵커형 빅맨둘이었다. 드롭 커버리지 하에서는 완벽한 핏이지만, 저번 플레이오프에서 CATCH AND HEDGE를 지속적으로 수행하기에는 기동성이 매우 떨어지는 모습을 보여줬다.




이게 그들이 저번 플레이오프 대부분에 벤치를 달구게 된 가장 큰 이유 중 하나이다. 이제 이 둘을 해럴, AD, 마키프, 가솔, 심지어 가끔은 르브론과 쿠즈마와 비교해 보자. 확실히 더 작지만, 더 기동력이 뛰어난 조합의 선수들이다(마크 가솔을 빼놓고는). 이런 인원구성은 드랍스킴에서는 평균 이하의 선수들이겠지만, CATCH HEDGE 스킴에는 완벽한 핏이다.



두 번째로는, 이 방식이 림프로텍션을 하기에 더 똑똑한 방식이기 때문이다. 이번 로스터 변화를 통해서 레이커스는 확실히 샷블로킹과 림프로텍션에서의 타격을 입었다. 이런 로스터에서의 드랍 커버리지 활용은, 상대 선수들의 드라이브인과 림어택을 막기에는 역부족일 것이다. 하지만 CATCH HEDGE는 볼핸들러가 림에 도착하기도 전에 공격작업을 저지하는 것을 중요시한다.



그리고 세 번째로, 이 커버리지는 플레이오프를 준비하는 데 훨씬 좋은 핏이다. 리그 내의 거의 모든 팀들이 드리블을 하다가 풀업슛팅을 할 수 있는 다이나믹한 스코어링 가드를 보유하고 있는 현 시점에서, 드롭 커버리지는 꾸준히 활용하기 어렵다. LA가 작년 플레이오프 모든 라운드에서(1라운드 - 릴라드/맥컬럼, 2라운드 - 하든/서버럭, 컨파 - 머레이, 파이널 - 버틀러를 상대했다) 이 CATCH HEDGE 스킴을 많이 활용하고, 드롭 커버리지를 거의 사용하지 않은건 이유가 있다. 그러니 왜 어짜피 플레이오프에서 로스터 핏도 더 좋은 CATCH HEDGE를 활용해야만 하는데, 굳이 정규시즌때부터 Drop Coverage를 써야 하는가?



이제 레이커스의 수비가 무엇이고, 어떻게 운영되며, 왜 이렇게 바뀌었는지 알아보았으니, 현 리그에서 지금까지 어떤 퍼포먼스를 보여주고 있는지에 대해서 알아보자. 물론 상대에 따라서, 레이커스가 다양한 커버리지를 활용하겠지만, 이 스킴은 새로운 베이스 커버리지다. 그러므로 올해 이 커버리지가 정말로 많이 활용될 것이다.


20210109_015520.png 레이커스의 새로운 디펜스 스킴에 대해서

20210109_015803.png 레이커스의 새로운 디펜스 스킴에 대해서

20210109_015319.png 레이커스의 새로운 디펜스 스킴에 대해서
아직은 지표가 확실히 부족하다. 아직 스케쥴상 상대적으로 약팀들을 만나 작년보다 더 좋은 DEFRTG과 작년과 비슷한 DEF PPP(작년엔 106.1로 리그 2위, 작년엔 0.96)를 보이고 있지만 앞으로 더 좋은 오펜스를 구사하는 상대들을 만나면 지표는 더 낮아질 공산이 있다.


20210109_014913.png 레이커스의 새로운 디펜스 스킴에 대해서
포켓몬을 다 잡아야되는 것마냥 볼 스크린들 모두다 헷지해야 한다는...양놈식 개그다

사실 레이커스는 이번 시즌, 이 커버리지를 극단적으로 많이 활용하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상대적으로 CATCH HEDGE의 장점이 많이 발휘되지않는 팀들 상대로도 계속해서 CATCH HEDGE를 쓰고 있다. 이 이유 때문에, 그리고 아무래도 그냥 새로운 시스템에 적응하면서 더 많은 소통을 하는 데 적응해야하는 이유 때문에 레이커스가 지금 상대적으로 매를 먼저 맞아, 시즌 후반에 더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노력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그리고 레이커스가 아직은 수비적인 카운터를 준비하지 못한 상대 팀으 똑똑한 플레이들 또한 레이커스의 새로운 CATCH HEDGE 시스템을 괴롭히고 있다.


이 모든 악재에도 불구하고 LA는 여전히 DEFRTG에서 리그 상위권(6위)를 기록하고 있다. 그리고 작년에 비해서, 누구를 상대로든, 볼스크린을 통해서 주는 득점은 골밑/3점슛의 비중이 줄었으며 미드레인지 샷을 더 많이 강요하고 있다. 아직은 새롭고, 나아질 부분이 많은 디펜스 시스템이고, 때로는 맞지 않은 상대로도 활용된 시스템이지만, 초기 결과는 상당히 괜찮아 보인다. 아직 갈길은 멀지만, 레이커스가 새로운 디펜스에 완전히 적응한다면, 적어도 플레이오프에서는 작년보다 더 강력한 수비에서의 퍼포먼스를 기대할 수 있을 것이다.

6B764D26-DE0E-4384-A3AD-DE0846CCBE4D.jpeg 레이커스의 새로운 디펜스 스킴에 대해서

이번시즌 vs 저번시즌 레이커스 상대팀 거리별 슛 시도 비율
0494FC10-7F96-4507-82D9-6C474F1DD1E1.jpeg 레이커스의 새로운 디펜스 스킴에 대해서
이번시즌 vs 저번시즌 레이커스 상대팀 거리별 슛 성공률

  • BEST [레벨:34]데용셀로나 2021.01.09 02:34
    Kcp 대신 좆즈마가 2번으로 뛰니까

    스크린 한번에 앞선수비 붕괴됨ㅋㅋ
  • BEST [레벨:24]Reru 2021.01.09 14:32
    근데 사실 ad니까 가능한 수비
  • [레벨:34]봉준호 2021.01.09 02:29
    랄 경기 보면서 느낀건 쿠즈마는 진짜 스크린 수비를 더럽게 못함
  • [레벨:22]패트릭마홈스 2021.01.09 02:34
    봉준호 빨리 KCP가 와야...
  • [레벨:14]씨맥 2021.01.09 15:08
    봉준호 파이트스루 진심 구데기수준
  • BEST [레벨:34]데용셀로나 2021.01.09 02:34
    Kcp 대신 좆즈마가 2번으로 뛰니까

    스크린 한번에 앞선수비 붕괴됨ㅋㅋ
  • [레벨:22]패트릭마홈스 2021.01.09 02:35
    데용셀로나 쿠즈마쉑 안그래도 수비비큐 딸리는데 새로운 복잡한 수비스킴에서 헬프 열씸히 뛰다가 자기 맨 못찾을거 생각하니 벌써부터 머리아픈...
  • [레벨:13]루크 2021.01.09 02:35
    스킴이 머임..?
  • [레벨:22]패트릭마홈스 2021.01.09 02:36
    루크 계획, 전술 정도로 이해해주시면 될것같습니다ㅎㅎ
  • [레벨:38]짜냥차냥 2021.01.09 02:39
    개츄뚜레용
  • [레벨:35]어빙神 2021.01.09 04:39
    농잘알!
  • [레벨:3]끄래기 2021.01.09 05:03
    농잘알
  • [레벨:27]블랙헤드 2021.01.09 08:05
    정규시즌에 AV, 대니그린 없는게 이런데서 티나긴함. 슈터이자 A급 디펜더인 선수들이 없으니깐 앞선수비가 작년보다 많이 헐거워짐
  • BEST [레벨:24]Reru 2021.01.09 14:32
    근데 사실 ad니까 가능한 수비
  • [레벨:15]FCBarca 2021.01.09 14:56
    Kcp언제 오냐 카루소랑 같이 스티키한 수비 보고싶다
  • [레벨:23]두부두부딥 2021.01.09 14:56
    쿠즈마 언제 클래? ㅅㅂ
  • [레벨:27]부뢀맨 2021.01.09 14:57
    쿠즈마는 왜 자주나오나요?
    장점이 있음?
    아님 유스출신임?
  • [레벨:15]FCBarca 2021.01.09 14:57
    부뢀맨 드래프트에 인싸기질, 스타성ㅋㅋ
  • [레벨:35]이대호 2021.01.09 14:58
    역시 릅신이 있으니까 저런 새로운 수비메타도 창조가되네요

    ㅇㅅㄹㅅ
  • [레벨:11]키키니이키 2021.01.09 14:59
    농구전술 ㅇㄷ
  • [레벨:12]슈크림2호점 2021.01.09 15:01
    어림없지 개즈마 ㅋㅋㅋㅋ
  • [레벨:21]한근에백만원 2021.01.09 15:10
    씹즈마 이새끼는 주전 기회를 줘도 거하게 말아먹음
  • [레벨:17]KuZma 2021.01.09 15:18
    씹즈마 그만까 새뀌덜아
  • [레벨:38]건강한아이 2021.01.09 15:32
    릴장군이 멀리서 다 팰거다 걱정 ㄴ
  • [레벨:2]스퍼스던컨옹 2021.01.09 18:47
    농구전술 ㅇㄷ

  1. 9와 3/4 민원실 [89] 첨부파일

    유머 2021.02.25 jihi 조회82401 추천340
    9와 3/4 민원실
  2. 병무청장이 직접 언급한 유승준.JPG [180] 첨부파일

    유머 2021.02.25 고야드빅투와르 조회88792 추천431
    병무청장이 직접 언급한 유승준.JPG
  3. [스포츠조선] 기성용 사건 폭로자, 사과문 준비 중이라는 소문 축구계에 도는 중.. 변호사 연락 두절
  4. 넥슨 유저 개돼지 취급 상황 [296] 첨부파일

    유머 2021.02.25 드라카릭 조회130349 추천494
    넥슨 유저 개돼지 취급 상황
  5. 외국인이 보는 흥부전.jpg [184] 첨부파일

    유머 2021.02.25 영영살아있어요 조회144753 추천668
    외국인이 보는 흥부전.jpg
  6. 넷플릭스 독주 제동 걸리나… ‘OTT 콘텐츠 쿼터제’ 첫 논의 [428] 첨부파일

    영화/TV 2021.02.25 부산홍보대사 조회102537 추천233
    넷플릭스 독주 제동 걸리나… ‘OTT 콘텐츠 쿼터제’ 첫 논의
  7. 고구려=로마 고려=신성 로마 제국? [97] 첨부파일

    미스터리 2021.02.25 뷔페니즘 조회32265 추천176
    고구려=로마 고려=신성 로마 제국?
  8. [11번가] 아날도 속옷 세트 11% 할인 + 20% 추가할인 (개별상이) (무료) [75] 첨부파일

    핫딜 2021.02.25 이적상황궁금해요 조회46653 추천31
    [11번가] 아날도 속옷 세트 11% 할인 + 20% 추가할인 (개별상이) (무료)
  9. 한석봉이 명필로 유명한 이유.jpg [163] 첨부파일

    유머 2021.02.25 약속 조회117005 추천689
    한석봉이 명필로 유명한 이유.jpg
  10. 당국, '온도 이탈' AZ 백신 "폐기 안 하고 사용" [314] 첨부파일

    유머 2021.02.25 합격할래 조회88337 추천362
    당국, '온도 이탈' AZ 백신 "폐기 안 하고 사용"
  11. 얘들아 유두자위는 하지마라 [153] 첨부파일

    유머 2021.02.25 베르나찡 조회174448 추천546
    얘들아 유두자위는 하지마라
  12. X추를 뱀한테 물린 손흥민 [87] 첨부파일

    유머 2021.02.25 Arribas 조회137223 추천405
    X추를 뱀한테 물린 손흥민
  13. 한국 출산율은 옆동네 일본이랑 비교해보면 심각성이 더 와닿음
  14. K리그, 이번시즌 도입된 새로운 중계 그래픽 [131]

    국내축구 2021.02.25 정승원 조회35862 추천234
    K리그, 이번시즌 도입된 새로운 중계 그래픽
  15. 인싸들이 진짜 나쁜 이유.jpg [44] 첨부파일

    유머 2021.02.25 민주중독 조회152578 추천680
    인싸들이 진짜 나쁜 이유.jpg
이전 맨앞 다음
- +
2402 2403 2404 2405 24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