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펨코리아 모바일 -  유머, 축구, 게임, 풋볼매니저 종합 커뮤니티

로그인 가입 메뉴
신청하기
2020.12.24 23:54

커서보니 실망한 발명품류 갑

조회 수 76957 추천 수 275 댓글 135

image.png 커서보니 실망한 발명품류 갑

측우기


지금은 어떻게 소개되고 있는지 모르겠지만 필자 어릴적만 하더라도 

우리나라 발명품 역사상 탑쓰리에 늘 들어가던 기구

특히 '이탈리아의 가스텔리보다 200년 앞선 기구' 라는 점을 앞세웠는데 

교과서나 박물관 팜플릿에서 자주볼수있는 문구였다.



image.png 커서보니 실망한 발명품류 갑
하지만 측우기는 거창한 발명품이 아니라 그저 빗물받이 통일 따름이다. 
아마도 상당수의 사람들이 여기서 실망감(?)을 느꼈을 것이다.

최초도 아니고 기원전 500년경 그리스에서도 기원을 찾을만큼 역사가 오래된 기구이다. 

역시 여기서도 사람들은 약간의 실망감을 느꼈을 것이다.



image.png 커서보니 실망한 발명품류 갑

사실 측우기 그 자체보다는 측우기의 활용이 비교할 수 없을만큼 값지다고 볼 수 있다.

세자 문종이 가뭄을 근심해서 비가 올때마다 강수량을 측정하도록 했는데 

그 측정법이란 땅을 파서 젖은 흙을 관찰하는 매우 원시적인 방법이었다.

따라서 이를 극복하기 위해서 측우기를 고안해냈고 

이는 최초의 국가단위 기상측정기구라는데서 의의가 있다.

참고로 측우기로 강수량을 측정한 것은 정조 이후 20세기까지의 기록이 남아있다.

출처 나무위키

  • BEST [레벨:28]자갈루 2020.12.25 00:21
    난 처음부터 측우기가 왜 빨리는지 도저히 이해가 안갔음.
    그냥 눈금있는 그릇에 빗물 받아서 재는것 뿐인데 그게 뭐가 대단하다고?

    혹시 "눈금있는 그릇"을 뛰어넘는 대단한 기술이 숨어있는지 찾아봤는데 그런것도 아님.
  • BEST [레벨:29]오메가헌터 2020.12.24 23:59
    그보다 첨성대, 어떤 구체적인 이용방법에 대해서 알려진 바가 없음
  • BEST [레벨:4]아스테로이드 2020.12.25 00:23
    자격루 혼천의랑 못비비는듯 장영실이 대단한건가
  • BEST [레벨:27]노던제네시스 2020.12.25 05:02
    자갈루 근데 그런 간단한 발상도 어떻게 이용하느냐에 따라 충분히 의미있는 발명이라고 할수 있는건 맞지. 등자가 뭐가 대단함? 그냥 안장에 발걸이 걸어놓는거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데. 근데 우리는 등자를 일컬어 역사를 바꾼 발명이라고 하잖아.
  • [레벨:9]하루2리터 2020.12.25 04:00
    가뭄에 어느 지방에서 강우량이 기록되었다 하고 보고 하는 용도지 측우 결과를 국가 정책에 반영했다는 기록도 없음
    관상감이라는 조직 자체가 응용과학이 아닌 종교적인 느낌이 강했고.
    조직적인 관찰을 했다는 거에 의미가 있지 애민정신이니 과학적 기질이니 하는 건 나중에 갖다 붙인 거지
  • [레벨:25]빰바라빤쮸 2020.12.25 04:12
    입을 잘털어야되는 이유 ㅇㄷ
  • [레벨:11]aalsmze 2020.12.25 04:30
    강풍불면못잴듯 ㅋㅋㅋㅋ
  • [레벨:17]메이슨 2020.12.25 04:40
    기술/과학적 진보라기 보다는

    인간이 감이나 사상에 의존하지 않고, 정량화된 기록을 장기간 누적하여 빅데이터 패턴을 분석해 구체적인 정책 결정에 반영하는

    통계적 사고방식으로의 사상적 진일보라는 점에서 큰 의의가 있는 물품임.
  • [레벨:10]SEviL 2020.12.25 04:41
    https://youtu.be/Tsn1gFTNXNM?t=4750
    측우기의 의의에 대해선 이거 들어보면 좋음. 기상청 연구관님이 설명해주신다
  • [레벨:27]노던제네시스 2020.12.25 04:43
    아니 근데 측우기는 뭐 쪽팔린다고 할것도 없어 생각해보면

    만약 조상 못났다 하는 사람들 저시절로 현대 지식 가지고 돌아가게 해주면 뭘로 강우량 잴래? 뭐 대단한 방법이라도 있음?

    표준화된 도량의 물받이에다 눈금새겨놓는거지 ㅋㅋㅋ 뭐긴뭐야

    장마만 오면 잠수교 수위도 눈금 보도하는판에 뭐 어떤 물건을 원한거임

    저런거 저시대에 전국에 깔아서 강우량 정기적으로 체크했으면 충분히 의의있는 물건 맞지

    자격루도 처음 개발된 세종때 버전은 자동 시보장치를 가지고있는 상당히 정교한 물건이었음. 지금 우리가 아는 중종때 자격루는 장영실 사후 오히려 다운그레이드된 버전임.
    [댓글이 수정되었습니다: 2020-12-25 05:06:18]
  • [레벨:2]맨유는죽었다 2020.12.25 04:44
    한글이 원탑인거 같다
  • [레벨:15]triangle 2020.12.25 05:26
    의미가 있는거지.ㅋ.ㅋ
  • [레벨:22]와드맨 2020.12.25 05:42
    콜럼버스의 달걀 같은거 아닐까
    하기전엔 아무도 생각 못했던게
    하고나니깐 쉬워보이는거
  • [레벨:2]마음의편지 2020.12.25 05:58
    나도 어릴때 측우기가 유명하다길래 축음기를 잘못들었나 하면서 학원쌤한테 따졌는데
    강우량을 측정하려면 바닥부터 둘레가 일정한 원통을 수직으로 세워서 만들어야하는데 이게 원통의 부피가 제각기 다른 측우기를 같은 곳에 여러개 놓고 빗물을 받아서 내부에 차오른 높이를 측정하면 다 똑같게 나온다는 거야 측우기가 크건 작건 비가 떨어져서 측우기로 들어가는 구멍의 크기가 바닥의 둘레랑 같으니깐 크기가 제각기 다른 전국의 측우기로도 객관적인 수치 비교를 할 수 있다는 거지
    그때 존나 신기했음 이걸 처음 생각한다는게 발명이구나하고
    [댓글이 수정되었습니다: 2020-12-25 06:12:59]
  • [레벨:7]FM용자 2020.12.25 05:59
    simply is wonderful
  • [레벨:25]얼리텍테크 2020.12.25 06:01
    근데 첨성대 진짜 종교적으로 쓰인 건물이 맞을까?라는 의문에서 출발해 신라에 관한걸 좀 찾아봤음. 왜 의문이 들었냐면 종교건물이라하면 동서양을 막론하고 종교건물에는 그림이 하나라도 있는게 정상인데 그냥 둥근 벽돌 여러개 쌓아놓은게 신기했거든. 내가 알던 종교 건축물은 그림 하나라도 있거나 기둥이 흔히 보였고, 입구 자체가 사다리 타고 왔다갔다 할 정도로 불편하게 만든곳도 못 들어봤어. 그냥 생각할수록 이상한 건물이였어 이제껏 봐왔던 종교적 건물들을 생각하자면 너무 생뚱맞거든. 아무튼 힌트를 얻기위해 신라시대 보물같은것도 좀 찾아봤지. 그러던 도중계림로 보검이 눈에 띄었는데 이 보검은 다른 문화에서 가져온것처럼 독특하게 생겼더라고, 내가 봤을땐 열쇠같이 생긴 보검같았어. 우리 나라에서 만들었다면 안믿길정도로 신기하게 생김. 그래서 찾아보니 서구권과의 문화교류가 있었을거라는 추측이 있더라고, 사자머리 버클도 같이 발견됐었거든, 외에도 천마총 유리잔 복분 유리잔등 중동이나 서구양식의 이쁘다 싶은것들도 신라에서 발굴되는걸 알게되니까. 괜히 첨성대도 이야기를 듣고 난후 뭔가를 따라 만드려고 한건 아닐까 싶더라..
  • [레벨:26]래쉬포드맘 2020.12.25 06:29
    얼리텍테크 신라와 중동이 교류하긴 했었는데
    뇌피셜 자제 좀
  • [레벨:25]얼리텍테크 2020.12.25 06:46
    래쉬포드맘 밑에 써놨으니 읽어보셈 첨성대는 별을 보려고 만든 도구용 건축물임. 종교적인 이유 때문에 별을 보는건진 모르겠지만
  • [레벨:26]래쉬포드맘 2020.12.25 06:47
    얼리텍테크 아래 부분은 많이 흥미롭네
  • [레벨:25]얼리텍테크 2020.12.25 06:24
    그래서 영향을 받을만한 닮은 건축물들을 찾던도중에 고대 인도에서 사르나트에 새운 원통형 불탑이 있는데 불교국가에서 유사한 형태를 찾아볼 수 있다고 해 마침 불교도 이쯤에 퍼졌으니 영향을 받으면서 만들어진 건축물이라는 느낌을 지울수가 없더라, 그래서 기원전 별을 보는 탑이라고 구글에 치니까 경주탐구생활이라는 글이 뜨는데 ㄹㅇ 이 사람이 쓴게 맞는것 같다는 생각이 들정도였음. 첨성대라고 치면 나오지 않는 블로그였음.. 와우 구글은 정말 대단해!! 아무튼 한자도 비슷한 시기에 들어왔다고해 아무튼 블로그 내용+내가 찾은 내용을 요약하자면 1 위의 우물정자는 한자와 불교가 들어오면서 이야기가 전파되며 만들어졌다. 우물을 한문으로 우물정자였고 우물정을 첨성대 위에 씌운 것이다. 2 둥근탑은 불교 건축물에서 자주 볼수 있는 형태다 3 기원전 1세기 과거 이집트의 시에네의 우물을 통해 지구의 둘레를 계산했다. 이는 천문학을 이용한 계산이였고 어느정도 들어맞았다. 그리고 기원후 1세기 로마제국의 한 과학자는 대낮에도 우물을 통해 반사된 별빛을 관측했다고 한다. 낮에 별을 관측하기 위해선 주위를 완전히 어둠으로 만들어주는 암상자가 필요한데 과거에는 깊은 우물이 이 역할을 했을것이다. 여기까지였음. 한줄 요약하자면 첨성대는 서구권 문화에서 영향을 받아 만들어진, 별을 관측하는 장소이자 도구로 쓰였다. 어떻게 관측했을지는 3 기원전 1세기 어쩌구저쩌구를 읽어보셈
  • [레벨:25]얼리텍테크 2020.12.25 06:41
    전문용어로 카메라 옵스큐라라고 하니 궁금하면 찾아보셈 첨성대는 낮에 별을 관측하기 위해 만든거임. 어쩐지 첨성대 위가 사각틀인 이유는 우물정자와는 상관없고, 위에 구멍을 뚫어놓은 판을 끼우기 편하려고 만든듯? 아무튼 밑에 물 채워놓고 중앙의 문으로 들어가서 보는거임 가까이에선 상이 너무 크니 한눈에 못보니까. 그럼 이만~~
  • [레벨:13]펨코카페알바 2020.12.25 08:44
    얼리텍테크 헐 재밌당
  • [레벨:6]보리차조아 2020.12.25 10:47
    얼리텍테크 첨성대 내부는 물을 채워넣을 수 있는 구조가 아님.
  • [레벨:25]얼리텍테크 2020.12.25 11:07
    보리차조아 그렇겠지 바닥이 흙이라면 천체를 관측할때 웉퉁붕퉁하니 깨끗하게 상대적으로 덜 깨끗할뿐이지 카메라 기능이 작동 안된다는 얘기는 아니니까.. 어쨌거나 저쩃거나 생각해보면 발견은 우물에서 했지만 만들어진 첨성대에서는 물은 있어도 그만이고 없어도 그만임. 굳이 힘들게 물을 퍼서 위로 건내 부울 필요는 없었음. 이런짓을 하지 않아도 카메라 옵스큐라는 잘 발동함..
  • [레벨:1]레토르개엠성 2020.12.25 06:51
    펨코보면 가끔 측우기 그저 물받이통이라고 폄하하던데
    측우기저평가 존나이해안된다
    농업국가에서 강수량재는게 얼마나 중요한일인데
  • [레벨:25]염수왕 2020.12.25 17:43
    레토르개엠성 아는만큼 보이는거지
  • [레벨:20]넛구리 2020.12.25 08:05
    측우기는 측우기 자체의.발명보다는 강수에 대한 표준을 만들었다는게 의의가 있는거 같은데
  • [레벨:37]이시국에 2020.12.25 08:20
    일식만 생겨도 왕이 나라를 잘못 다스려서 하늘에서 주는 벌이라고 생각하던 시대에
    농업 국가에서 강수량을 측정하는 도구를 만들어낸거니
  • [레벨:26]김민호남한에와 2020.12.25 08:38
    측우기<<<<<<<<츠무기
  • [레벨:17]yefree 2020.12.25 09:07
    김민호남한에와 세종도 동의하실거다
  • [레벨:26]남이될수있을까 2020.12.25 10:01
    시발 저거보단 그 술 많이 따르면 죄다 사라지는 술잔이 ㅈㄴ 짱임 개신기;
  • [레벨:1]레토르개엠성 2020.12.25 17:53
  • [레벨:12]애기햄스터 2020.12.25 12:21
    과학은 서양에 달리는건 그렇다치고 약 3,4백년을 철학에만 매달렸는데 어째 이 철학도 유명하지 않을까...유명한가?? 사람들 이황하면 누군지 모르자나 알아도 왜 천원권에 있는지까지 모를테고
  • [레벨:21]kosaf 2020.12.25 15:37
    애기햄스터 호론vs낙론
  • [레벨:22]유성팬더 2020.12.25 14:07
    저걸 고조선부터 조선 초까지 아무도 몰랐다는게 더 신기하다
  • [레벨:2]삼삼칠박수 2020.12.25 17:19
    그냥 현대인의 시선으로 보면 모든게 미개해보이긴하지
    그리고 우리나라는 워낙 역사적으로 빨게 많이 없으니 측우기 같은거를 신격화시키는게 많은듯
    솔직히 한글말고는 대단한 발명품 이랄게 없지
  • [레벨:25]염수왕 2020.12.25 17:36
    아니 설마 측우기 구조가 간단하다는 이유 하나로 이렇게 폄하하는거????
  • [레벨:23]무가내하 2020.12.26 00:58
    염수왕 이게 폄하로 보이나?
  • [레벨:22]격주코믹스 2020.12.25 17:37
    한반도 제작품 올타임넘버원은 갤럭시s2일까

  1. 특전사 나오면 가능한걸까? [110] 동영상첨부파일

    유머 2021.01.31 리부엉 조회78755 추천300
    특전사 나오면 가능한걸까?
  2. [공홈] AS 로마, 스테판 엘 샤라위 영입 [111] 첨부파일

    축구소식 2021.01.31 초보입문자 조회33152 추천194
    [공홈] AS 로마, 스테판 엘 샤라위 영입
  3. [인터풋볼] 끝없는 지동원의 도전에 박수를...유럽 11년 차+6번째 이적
  4. [레알마드리드 vs 레반테] 레알 아센시오 선제골 ㄷㄷㄷㄷㄷ
  5. 아싸 디스곡 확실한건 [153]

    힙합 2021.01.31 한디 조회64261 추천282
    아싸 디스곡 확실한건
  6. [공홈] 우디네세, 제라르 데울로페우 완전 영입 [39] 첨부파일

    축구소식 2021.01.31 초보입문자 조회17463 추천112
    [공홈] 우디네세, 제라르 데울로페우 완전 영입
  7. 여자도 군대 간다는거 루머죠...?? ㅜㅜ [248] 첨부파일

    유머 2021.01.31 모텔 조회106793 추천609
    여자도 군대 간다는거 루머죠...?? ㅜㅜ
  8. 진격의 거인 명장면 1위 [620] 동영상첨부파일

    유머 2021.01.31 로랭 조회141781 추천310
    진격의 거인 명장면 1위
  9. [뮌헨 vs 호펜하임] 호펜하임 크라마리치 추격골 ㄷㄷㄷㄷㄷㄷ
  10. 한 침대에서 같이 자는 커플 [70] 첨부파일

    유머 2021.01.31 kor_존윅 조회97898 추천248
    한 침대에서 같이 자는 커플
  11. [DM] 쿠만은 에릭 가르시아를 다음 여름에 자유계약으로 영입할 것이라고 말하였다 - 바르셀로나는 맨시티의 요구금액 £2.65m를 맞춰줄 수 없다
  12. [스타뉴스] '익명 SNS 테러' 맨유팬 수준에 절망한 솔샤르 [125] 동영상첨부파일

    축구소식 2021.01.31 펩갓동IN 조회30968 추천144
    [스타뉴스] '익명 SNS 테러' 맨유팬 수준에 절망한 솔샤르
  13. [뮌헨 vs 호펜하임] 뮌헨 뮐러 추가골 ㄷㄷㄷㄷㄷ ( +포효 세레머니 ㅋㅋㅋ )
  14. 한국영화 '베테랑' 중국에서 리메이크 [267] 첨부파일

    유머 2021.01.31 에불발희세호 조회159734 추천710
    한국영화 '베테랑' 중국에서 리메이크
  15. [뮌헨 vs 호펜하임] 뮌헨 보아탱 선제골 ㄷㄷㄷㄷㄷ
이전 맨앞 다음
- +
3107 3108 3109 3110 31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