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펨코리아 모바일 -  유머, 축구, 게임, 풋볼매니저 종합 커뮤니티

로그인 가입 메뉴
신청하기
2020.11.28 16:37

[소하] 고통스럽던 흐우 탕 시절의 추락 후.... 베트남 U22 대표팀의 미운 오리 새끼, 박항서 감독의 손 아래에서 빛날 시간!

조회 수 209 추천 수 16 댓글 0
ho-tuan-tai-1566449437440802464607.jpg [소하] 고통스럽던 흐우 탕 시절의 추락 후.... 베트남 U22 대표팀의 미운 오리 새끼, 박항서 감독의 손 아래에서 빛날 시간!
https://m.soha.vn/sau-cu-nga-dau-o-thoi-huu-thang-da-den-luc-cuu-den-u22-vn-toa-sang-duoi-tay-thay-park-20201127111146191.htm

지난 3년간, 호 뚜언 따이의 이미지는 언제나 제29회 SEA게임에서의 슬픈 기억과 함께였다. 그러나, 지금, 베트남 대표팀에서의 기회는 호 뚜언 따이에게 열리고 있다.

"씁쓸하고, 가위 눌리고.... 아니다. 그것은 나같은 소년에게 있어서 인생의 충격이라고 말해야겠다. 내가 공을 차기 시작한 뒤로, 모든 것이 끔찍하게 보인 적은 일찍이 없었다. 나는 길을 잃었다. 가끔씩은 축구를 그만두고 싶을 정도였지만 그것은 너무 힘들었다."

이것은 호 뚜언 따이와 인터뷰를 하던 중, 그에게 제29회 SEA게임의 기억이 돌아왔을 때 나타난 감정이다. 당시 인도네시아전에서 보여준 호 뚜언 따이의 아쉬운 마무리는 그를 비판의 중심으로 몰아넣었다.

그렇게 베트남 U22 대표팀의 조별리그 탈락이 결정되자, 많은 네티즌들은 뚜언 따이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공격했다. 뚜언 따이는 베트남 U22 대표팀의 '미운 오리 새끼'라고 여겨졌다. 모든 분노가 그에게로 쏟아졌다.

뚜언 따이에게 있어서 이는 그의 커리어 최악의 시기였다. 그리고 그가 밝혔듯이, 축구를 그만두고 싶다는 생각이 들었던 시간도 있었다.

그러나, 이 어려운 시기에, 뚜언 따이는 그의 어머니가 주는 아낌없는 사랑을 더 잘 이해하게 되었다. 그리고 이것을 모든 것을 극복하는 원동력으로 삼았다. 아버지는 병으로 죽고 누나는 결혼해 출가한 상황에서 홀로 남은 어머니의 존재는 언제나 호 뚜언 따이가 스스로 어머니를 슬프게 하지 말아야겠다고 다짐한 이유였다.

"어머니는 성숙해지기 위해 실패를 할 수 있다고 말씀하셨다. 나는 이렇게 컸는데도 어머니께는 여전히 어린 아이였던 것이다."

어머니의 격려와 사랑 덕분에 뚜언 따이는 조금씩 압박감을 극복하고 SLNA FC에서 인상깊은 활약을 하기 시작했다. 2019년에는 15경기에 나와서 8골을 넣었다. 이 때까지 SLNA FC는 호 칵 응옥의 이적으로 전력공백이 생겼지만 오히려 그 때문에 뚜언 따이에게 기회가 왔다. 또한 2020년에는 5골 1도움을 기록하며 총 17골이라는 팀 득점의 3분의 1 가까이를 책임졌다.

그리고 이것은 박항서 감독이 지난 두번의 소집에서 그를 소집했을 때 사람들이 놀라지 않은 이유였다.

뚜언 따이가 대표팀의 36인 명단에 뽑혔을 때 그의 어머니는 눈물을 흘렸다고 한다. 왜냐하면 이것은 오랫동안 여론의 끔찍한 압박에 시달리던 그녀의 아들이 준 멋진 선물이었기 때문이다.

비록 당시의 소집은 코로나 사태로 취소되기는 했지만 SLNA FC에서의 끊임없는 노력은 뚜언 따이가 이번 12월의 소집명단에도 승선할 수 있게 만들었다.

잊을 수 없는 그 경기와 커리어 자체를 끝장낼 듯 했던 압박은로부터 3년.... 이제는 또다른 호 뚜언 따이가 여기에 있다. 박항서 감독의 신뢰로 베트남 대표팀 유니폼을 입을 기회와 함께 말이다. 선입견이라는 어두운 구름은 더 이상 뚜언 따이의 앞길을 막을 수 없다.

비가 온 뒤에는 햇살이 온다. 언제나 그렇게 믿자!



추천 한번씩 부탁 드립니다!


  1. [텔레그래프] 맨체스터 시티 vs 첼시 FA컵 준결승 경기 프리뷰 : 경기 일정, 팀 뉴스
  2. 인기 [스포츠서울]임대생 린가드가 환골탈태한 것은 책의 힘 [16]

    2021.04.16 국내기사 서비스가보답 조회1191 추천33
    [스포츠서울]임대생 린가드가 환골탈태한 것은 책의 힘
  3. 인기 [ESPN] 아스날, 프라하 4:0 대파... 유로파 4강 진출! [16]

    2021.04.16 번역기사 kjw0074 조회4058 추천34
    [ESPN] 아스날, 프라하 4:0 대파... 유로파 4강 진출!
  4. [가디언] 맨시티vs번리 프리뷰 [9]

    2020.11.28 번역기사 kjw0074 조회365 추천14
    [가디언] 맨시티vs번리 프리뷰
  5. [디에슬레틱] 롭 태너: 아기같은 얼굴의 유리 틸레만스는 새로운 역할을 부여받은 후 레스터의 템포를 지배합니다.
  6. [공홈] 샬케04 팬샵 바겐 세일 최대 70% [84] 첨부파일 포텐

    2020.11.28 오피셜 Noel갤러거 조회14208 추천90
    [공홈] 샬케04 팬샵 바겐 세일 최대 70%
  7. [키커] 샬케의 보스 부흐타 "여러분 안심하시기 바랍니다. 샬케의 재정은 안정적입니다. 그러니 안심하고 응원해주시기 바랍니다."
  8. [공홈] 사비 알론소: "내 최애 헌역 선수는 티아고임 걘 리버풀에서도 잘할거임"
  9. [공홈]FIFA는 211개 회원국에 마라도나추모 묵념을 요청. [98] 첨부파일 포텐

    2020.11.28 오피셜 BVB로이스 조회25062 추천171
    [공홈]FIFA는 211개 회원국에 마라도나추모 묵념을 요청.
  10. [애슬레틱] 2020년의 호날두는 어떻게 변화했는가? [159] 첨부파일 포텐

    2020.11.28 번역기사 나루미리코 조회18615 추천108
    [애슬레틱] 2020년의 호날두는 어떻게 변화했는가?
  11. [바바리안풋볼] 피터 보츠 감독 "이거 뮌헨만 너무 특혜 아니냐?
  12. [인도스포츠] 신태용 감독의 인도네시아 U19 대표팀, 이번에는 스페인 전지훈련
  13. [미러] 찰하노글루의 맨유행은 반더비크의 방출과 연관된다. [30] 첨부파일

    2020.11.28 번역기사 코바치치월클 조회4076 추천28
    [미러] 찰하노글루의 맨유행은 반더비크의 방출과 연관된다.
  14. [빌트] 기강을 다잡는 한지 플릭 [17] 첨부파일 포텐

    2020.11.28 번역기사 레비오우사 조회22765 추천80
    [빌트] 기강을 다잡는 한지 플릭
  15. [소하] 고통스럽던 흐우 탕 시절의 추락 후.... 베트남 U22 대표팀의 미운 오리 새끼, 박항서 감독의 손 아래에서 빛날 시간!
  16. [스포르트1] 아르헨티나 수사 당국 의료진 조사중 [6] 첨부파일

    2020.11.28 번역기사 Noel갤러거 조회293 추천17
    [스포르트1] 아르헨티나 수사 당국 의료진 조사중
  17. [가디언] 브라이튼vs리버풀 프리뷰 [15]

    2020.11.28 번역기사 kjw0074 조회2254 추천24
    [가디언] 브라이튼vs리버풀 프리뷰
  18. [더선] 크리스마스의 악몽과 마주한 첼시와 맨시티 [30] 첨부파일 포텐

    2020.11.28 번역기사 랩터스 조회10307 추천73
    [더선] 크리스마스의 악몽과 마주한 첼시와 맨시티
이전 맨앞 다음
- +
1095 1096 1097 1098 109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