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펨코리아 모바일 -  유머, 축구, 게임, 풋볼매니저 통합 커뮤니티

로그인 가입 메뉴
신청하기
2017.09.14 17:53

[더선] 외질은 무리뉴와 재결합 하기를 원한다.

조회 수 6408 추천 수 48 댓글 59


nintchdbpict000305952251.jpg [더선] 외질은 무리뉴와 재결합 하기를 원한다.

아스날은 내년 계약이 만료 되는 그를 잡기 위해 £ 8.1m 의 계약을 제안했다.


하지만 외질이 내년 여름 아스날을 떠날 가능성이 점점 더 커지고 있다.


독일 Outlet SportBild 에 따르면, 외질은 맨유에서 무리뉴와 재결합 하기를 원한다고 한다.


외질은 2010년부터 2013년까지 레알마드리드에서 감독과 선수로써 함께 했다.


한편 로빈 반페르시는 아스날에서 맨유로 이적하며 리그 타이틀을 차지한바 있다.


그로 인해 아스날의 팬을을 극심한 라이벌로 만들기도 했었다..


https://www.thesun.co.uk/sport/4460851/manchester-united-transfer-news-mesut-ozil-jose-mourinho-arsenal-contract/




48 -
첨부 파일
첨부파일

  1. [텔레그래프ㅡ맷로]에메리는 보드진들에게 추가 이적자금을 지원받을것
  2. 인기 [스포티비]레알 아센시오에 1900억 제안 거절 2번 [22]

    2018.05.25 국내기사 싸커몰락 조회3001 추천32
    [스포티비]레알 아센시오에 1900억 제안 거절 2번
  3. 인기 [풋볼리스트] 이근호, 선수 아닌 KBS 해설로 러시아 간다 [10]

    2018.05.25 국내기사 산왕 조회677 추천33
    [풋볼리스트] 이근호, 선수 아닌 KBS 해설로 러시아 간다
  4. [공홈] PSG, 2002년생 카이스 루이스와 유스 계약 체결 - 바르셀로나 유스 징계 당시 선수
  5. [중앙일보] 히딩크 "韓 축구 위해 어떤 형태로든 기여할 용의" [108] 첨부파일 포텐

    2017.09.14 국내기사 낙오계단 조회34717 추천140
    [중앙일보] 히딩크 "韓 축구 위해 어떤 형태로든 기여할 용의"
  6. [뉴스1] '새내기' 이진현, '명문' AC밀란 만난다…유로파리그 출격 대기
  7. [중앙일보] 이동국 “태극마크 단 1분이라도 감격, 황선홍 선배님처럼 웃으며 마무리하고 싶다”
  8. [에코] 네이마르가 유니폼 교환을 하지 않은 이유 [16] 첨부파일 포텐

    2017.09.14 번역기사 3Railgun 조회55567 추천223
    [에코] 네이마르가 유니폼 교환을 하지 않은 이유
  9. [스포르트] 바르토메우의 코멘트를 이해하지 못하는 바르사의 선수들
  10. [골닷컴] 클롭 : “리버풀의 수비 문제는 한명의 영입으로 해결될 수 있는게 아니다.”
  11. [스포츠경향]독일, 카메룬에서 태어나 독일국적을 취득한 12세 축구 신동
  12. [스카이스포츠] 번리의 키퍼 톰 히튼 수술 받을 것으로 예상 - 전 맨유 키퍼 린데가르트를 대체자로 고려
  13. [풋볼이탈리아] 엿을 날렸지만 UEFA로부터 징계를 피한 이과인 (움짤)
  14. [더선] 외질은 무리뉴와 재결합 하기를 원한다. [59] 첨부파일

    2017.09.14 번역기사 퍙아 조회6408 추천48
    [더선] 외질은 무리뉴와 재결합 하기를 원한다.
  15. [스카이스포츠] 사디오 마네 : “옐로우 카드만을 예상했습니다.”
  16. [CM] 리버풀의 관심을 받는 페데리코 키에사 - 40M [24] 첨부파일

    2017.09.14 번역기사 펩세구라 조회3432 추천29
    [CM] 리버풀의 관심을 받는 페데리코 키에사 - 40M
  17. [TT] 인테르. 이카르디에 190M 바이아웃 붙이길 원해 [18] 첨부파일

    2017.09.14 번역기사 펩세구라 조회1315 추천23
    [TT] 인테르. 이카르디에 190M 바이아웃 붙이길 원해
  18. [풋볼이탈리아] 아직 재계약에대한 얘기가 없는 키엘리니
이전 맨앞 다음
- +
1324 1325 1326 1327 1328

©에펨코리아 | 문의/신고 | fmkoreacom@gmail.com | 4,431 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