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펨코리아 모바일 -  유머, 축구, 게임, 풋볼매니저 종합 커뮤니티

로그인 가입 메뉴
신청하기
2020.05.20 11:47

[단독]‘리얼돌 논란’ FC 서울, 상암에서 쫓겨날 수도

조회 수 32019 추천 수 255 댓글 167

서울시 산하 서울시설공단 관계자는 20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문제가 된 팻말과 머리띠 등이 광고물에 해당하는지 법적 자문을 구할 예정”이라면서 “판단에 따라 앞으로 서울 구단의 경기 사용허가를 취소할지 여부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자칫 시즌 도중에 홈경기장 사용을 금지당하는 초유의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는 이야기다.


문제가 되는 건 광고물 신고절차다. 공단에 따르면 절차상 서울은 경기 전에 경기장 관리운영주체인 공단에 경기장 사용허가를 받으면서 상업광고의 내용과 수량을 사전에 제출해야 한다. 일반적으로는 잔디 옆 보드 광고나 전광판 광고가 여기 해당한다. 무단으로 업체가 광고를 노출했더라도 신고주체가 서울 구단이기 때문에 책임은 구단이 지게 된다는 설명이다.


리얼돌 업체명이 들어간 팻말이나 머리띠가 광고물에 해당한다고 판단 받을 가능성은 상당하다. 공단 관계자는 “일단 내부적으로는 (문제가 된 팻말과 머리띠를) 신고하지 않은 광고물로 판단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조치하기 전에) 선결적으로 법적 검토가 필요하다”며 “광고물 여부 판단 뒤 사용허가 조건에 위배되는지를 다시 판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제가 된 업체 ‘달콤’ 측은 최근 언론과의 인터뷰에서 업체와 제품명이 들어간 해당 팻말 등을 잠시 설치한 뒤 사진을 촬영하고 나서 철거하려다 실수로 일부를 남긴 것이라고 해명한 바 있다. 그러나 이 경우 역시 문제가 되는 건 마찬가지다. 공단 관계자는 “경기장 관중석이 들어간 사진을 찍었다고 해도 불법광고물 설치한 건 같으니 당연히 문제가 된다”고 말했


물론 현실을 고려한다면 이 같은 일이 벌어질 가능성은 그리 크지 않다. 공단 관계자는 “사용금지 조치는 최악의 상황을 말한 것”이라면서 “그렇게 된다면 축구장에서 축구를 하지 말라는 이야기나 마찬가지다. 사회에 미치는 영향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판단하겠다”고 밝혔다.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005&aid=0001323172


시바 이건 또 뭐냐 ㅋㅋㅋㅋㅋ


이전 맨앞 다음
- +
8637 8638 8639 8640 864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