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펨코리아 모바일 -  유머, 축구, 게임, 풋볼매니저 종합 커뮤니티

로그인 가입 메뉴
2020.08.29 12:16

수원역 괴담

조회 수 52856 추천 수 173 댓글 127
수원역 괴담

요즘 사람들이 무슨무슨 썰 무슨무슨 괴담 많이 말씀들 하시기에 저도 친구한테 들은 썰 적어볼게요. 몰입편하게 1인칭으로 반말할게요~


수원에 살던지 아님 한번이라도 수원에 와 본 사람은 알거야. 
수원역은 역사 뒤로 노숙자들이 살고 있고 앞으론 흔히 빡촌이라 불리우는 거리가 있어.
때문에 험하게 생긴 사람들도 왔다갔다하고 가끔가자 제정신이 아닌 사람들도 지나가.
때는 2011년 겨울이었어. 한겨울이었기에 밖은 엄청 추웠고 당시 내 친구는 수원역 맨 윗층 CGV에서 분노의 질주 심야를 보고 나왔어. 당연히 막차는 끊겼고 서로 부모님께 연락해서 데리러 오시길 기다렸지. 
대략 한 10~15분 정도 걸린다고 하길래 당시 무서울 것 없었던 나와 내 친구는 이상항 해방감(?) 같은 것에 빠져서 수원역 곳곳을 돌아다녔어. 
그러다 수원역과 연결된 육교 위로 올라갔는데 어떤 할머니께서 우리한테 xx여관이 어디있냐고 물어보는 거야.
중딩이었던 나와 친구는 휴대폰 검색을 해서 알려드렸고 할머니께선 고맙다고 사탕을 주셨어. 
근데 아무리봐도 이상하잖아.. 이 늦은 시간에 그것도 할머니 혼자서 것도 육교 위에서 여관을 묻는다고? 게다가 고맙다고 사탕을 꺼내주시는데 너무 자연스러운거야..
그래서 사탕을 받기만하고 주머니에 넣었어.
할머닌 저기로 내려가야한다며 알려주시는데 아무리봐도 이상해서 친구한테 걍 알려준 방향 반대로 도망치자했어. 그리곤 정말 죽기살기로 뛰었어.
이 모든 일이 불과 육교로 올라간지 8분만에 벌어진 일이야. 
각설하고 사탕에서 무슨 신 냄새가 나길래 버려버리고 너무 무서웠던 나머지 둘 다 부모님이 오실때 까지 수원역 에스컬레이터 앞(중앙이라 눈에 잘 보임)에 쪼그려 앉았다가 데리러 온 부모님 차에 탓는데 소름 돋는게 차에 타고 창문 밖을 봤는데 아까 그 할머니가 봉고차를 타고 있었대.
흔히 말하는 인신매매 같은 걸 당할 뻔 한거지.. 
의외로 비슷한 썰이 인터넷에 많아.

아마 노숙자들 노리고 약으로 기절시킨다음 인신매매 같은 거 한 것 같은데 숸역 뒤편에 롯데몰 들어오고 나선 싹 사라졌다고 하네요.. 사진은 뉴스 매체에서 퍼 온거라 저 할머닌 아무 관계 없으십니다.. 지금은 안전하니 코로나 종식하면 놀러와보세요!

첨부 파일
첨부파일
  • BEST [레벨:21]자유로운인 2020.08.29 12:18
    수원역 도보 5분거리에서 16년째 살고있는데 주작일 가능성 높고 전혀 공감 안 감
  • BEST [레벨:24]양천주가 2020.08.28 19:19
    난 그거 인상깊던데, 꿈의 궁전 모텔 이야기
    나무위키에서 찾으니까 나오네 ㅋㅋㅋ 나무위키에는 서울역이라 되있네

    현재의 KTX 서울역이 지어지기 전 (구)서울역 앞을 남자가 지나가면 할머니(혹은 아줌마)가 싸게 연애(매춘)하고 가라고 소매를 잡아끄는데, 가격을 물어보면 무척 싸게 불러 "아줌마 아니냐"고 물어보면 "나이만은 젊다고 보장할 수 있다."라고 한다. 속는 셈 치고 한 번 얼굴이나 보자고 돈을 내고 서울역 뒷골목을 걸어걸어 안내해 준 방으로 들어가 보면, 양 다리가 잘린 여자가 있었다는 이야기.
  • BEST [레벨:9]케클빠돌이 2020.08.29 06:34
    양천주가 나도 수원역으로 알고 있고 양팔, 양다리가 모두 없는 미모의 여자가 오빠~ 하면서 통통통 다가온다는 내용이었음
  • BEST [레벨:31]탈리스 2020.08.28 22:39
    양천주가 응? 이거 나도 수원역으로 알고있었는데
  • [레벨:4]윤태자 2020.08.29 12:49
    걍 딱 그때 그시절 유행하던 괴담이네
  • [레벨:22]쪼빠쪼빠 2020.08.29 12:51
    의무경찰때 수원역에서 근무하느라 살다싶히 있었고 저 육교다리 왔다갔다 수없이 했는데 그런거 본적도 들은적도 없음
    심지어 군생활때 롯백 없었음
    11-13년도 군생활인데 저 육교 아래에 옷가게나 일반적인 가게들이었고 빡촌은 저 육교랑 거리 꽤 멈
    만약 봉고차가 대기 했었다면 다른건 모르겠고 낮 시간에는 내가 가서 차부터 빼게 했음 백퍼
    지금은 롯백생기고 ak 입구 뒤편에다가도 만들어서 안구러지만 저 당시 수원역 교통 헬이라서 도로에 차가 정차중이다?
    내가 가서 차빼라고 ㅈㄴ ㅈㄹ했다
    안그래도 차 ㅈㄴ 밀리는데 머? 정차?
    그리고 저기 cctv 저당시에도 ㅈㄴ 많았는데 인신매매범이 멍청하지 않는이상 저기서 납치하겠니...
    사람 없는 곳에서 하지..
  • [레벨:3]dial18 2020.08.29 12:52
    신안이 존재하는 한국인데 왜 수원역 납치는 안믿냐?
  • [레벨:24]HXXNMXN 2020.08.29 15:17
    dial18 신안은 공식 조사결과가 있고 수원은 피피셜 뿐이니까?
  • [레벨:17]더풋볼스티븐램파드 2020.08.29 12:56
    심야영화 보면버스 끊길줄 알텐데 12시 넘는시간에 서로 부모님한테 태우러 오라 한다고?
  • [레벨:8]오이맛너구리 2020.08.29 12:58
    수원역에서 국민은행찾는 아줌마아는사람?ㅋㅋㅋ
  • [레벨:4]로라이마 2020.08.29 13:00
    수원역에서 10분만에 3번 도를 아십니까 당해봄...1분은 진짜 지하철 물어보시는 아주머니셨고 근데 나도 초행길이라 못알려줌ㅋㅋㅋ 호구관상인가ㅠ
  • [레벨:21]페이백 2020.08.29 13:00
    댓글들보니까 수원역 무서운곳이었구나... 어릴때 방학때마다 기차타러 수원역 갔었는데 그런데인줄도 모르고있었네
  • [레벨:24]맹구챔스진출기원 2020.08.29 16:21
    페이백 오해야 ㅠㅠㅜ
  • [레벨:2]킹갓황왕 2020.08.29 13:05
    수원 북문 칼찬 조선족 , 인신매매 개많은데 주작은무슨
  • [레벨:33]러브라이브안영명 2020.08.29 13:08
    새벽 열차 타고 올라와서 수원역 새벽에 걷는데 아...이거 내가 살던 세상하곤 다른 곳이구나...싶더라
    빡촌 거리는 무서워서 안들어갔는데 확실히 어두운 느낌을 확 오더라
  • [레벨:6]GeoForce 2020.08.29 13:08
    여기 커뮤니티 주 이용자가 초딩이냐??ㅋㅋㅋㅋ
  • [레벨:9]휴지끈 2020.08.29 13:09
    저 육교랑 빡촌이랑 거리 있는걸로 아는데
    빡촌은 지하상가 7번출구 쪽 방향아님?
  • [레벨:2]포항항포핳핳 2020.08.29 13:09
    왜 아무 관계없는 할머니 사진을 올려 ㅋㅋㅋㅋㅋㅋㅋ 인신매매조직 보스인줄
  • [레벨:4]잉여잉 2020.08.29 13:10
    ㅋㅋㅋㅋ개소리
  • [레벨:23]볼빨고간춘기 2020.08.29 13:17
    수원역은 눈 마주치면 주멋
  • [레벨:22]배트 2020.08.29 13:19
    과거에 거리에 할머니, 할아버지들 보면
    돌아가신 할머니, 할아버지 생각나서
    많이 도와드리려고 노력하고 그랬는데
    이렇게 온라인에 올라온 인신매매 썰 읽고는
    그러고싶은 생각 싹 없어지고 괜한 의심만 늘더라
  • [레벨:25]CP22 2020.08.29 13:20
    수원역에서 화서방향으로 가다보면 조그만 상가 주르륵 있는데 그 뒤가 빡촌임
    근데 그 상가들은 일단 대로변이란 말이지?
    11년 전 밤에 그 앞 지나가다가 마침 거울같은 문 있어서 머리만지는데 드르륵 열리더니
    할머니가 싸게해줄게 이러더라 시발

    저저번달인가 코로나 확 퍼지기 전에 수원역 갔을때도 낮에 할거없어서 빡촌이나 한번 둘러보자하고 걷는데 여전하더만
  • [레벨:10]로사쿤 2020.08.29 13:22
    저건 모르겠고 도를 믿으십니까 같은 새끼들은 존나 많더라
  • [레벨:15]크뢴케부고기원 2020.08.29 13:31
    주작인거 같긴한데 나 중고딩때만해도 역앞 로데오거리 22시이후 청소년출입금지였던건 기억남
  • [레벨:12]하얀눈이오던날 2020.08.29 13:46
    나 어렸을땐 수원역 밤 넘어가면서 치안 안좋아진다는 이야기 어른들한테 들은거같음
    뭐 이젠 밤에 수원 경기 보고 욕박으면서 오는거 가능할정도로 치안이 좋아지긴 했는데..
  • [레벨:1]진상짓좀그만해 2020.08.29 13:56
    아이셔사탕이었나보지
  • [레벨:6]부천에온세스크 2020.08.29 14:21
    못들아봣단사람은 수원사람맞나 이거 20년전 어릴때부터 잇던얘긴데 뭐 사실은 아니겟지만
  • [레벨:36]박로제 2020.08.29 14:40
    뭔ㅋㅋ
  • [레벨:22]BMW매케닉 2020.08.29 17:51
    수원역은 진짜 분위기 개씨발임
    로데오거리에 비실이 이슬이 퉁퉁이 많음
  • [레벨:21]STAFF 2020.08.29 19:50
    꿈의궁전
  • 운영진독고 2020.08.29 20:55
    덜덜

  1. 등록된 글이 없습니다.

요청하신 페이지 번호는 목록 기능을 제공하지 않습니다.
10,000 페이지 이하로 접속하시기 바랍니다.
1 페이지로 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