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펨코리아 모바일 -  유머, 축구, 게임, 풋볼매니저 종합 커뮤니티

로그인 가입 메뉴
신청하기
2019.01.31 20:33

포텐 [더 선 독점] 빈센트 얀센은 베티스행이 확정적이었지만 다니엘 레비가 1M 파운드를 추가로 요구하여 딜이 깨짐

조회 수 27572 추천 수 275 댓글 124
[더 선 독점] 빈센트 얀센은 베티스행이 확정적이었지만 다니엘 레비가 1M 파운드를 추가로 요구하여 딜이 깨짐

https://www.thesun.co.uk/sport/football/8321327/vincent-janssen-betis-spurs-schalke/amp/


얀센은 현재 샬케와 임대 협상중이다. 그는 불과 몇 시간 전만해도 레알 베티스로 구매 옵션을 달고 임대로 가는 것에 매우 근접했었다. 하지만 합의가 다다를쯤에 다니엘 레비 회장이 1M파운드의 임대료를 추가로 요구했고, 레알 베티스는 거절했다.

Tottenham-Hotspur-v-Sunderland-Premier-League.jpg [더 선 독점] 빈센트 얀센은 베티스행이 확정적이었지만 다니엘 레비가 1M 파운드를 추가로 요구하여 딜이 깨짐



추천 감사해요




  1. [더 블루 스탠드] 지루 "나는 첼시 선수이며 팀에 100% 집중하고 있다"
  2. [메트로] 데일리 블린트를 주시하고 있는 미켈 아르테타와 아스날
  3. [스포탈코리아] 더 브라위너 징계 날벼락, UCL 무산으로 보너스 38억원 취소
  4. [공홈] 갈라타사라이, 미트로글루 메디컬 테스트 완료 [1] 첨부파일

    2019.01.31 오피셜 돈발롱도르 조회489 추천9
    [공홈] 갈라타사라이, 미트로글루 메디컬 테스트 완료
  5. [공홈] 데니스 수아레스 입단 인터뷰 [98] 첨부파일 포텐

    2019.01.31 번역기사 D.suarez 조회16413 추천136
    [공홈] 데니스 수아레스 입단 인터뷰
  6. [스카이스포츠] 이드리사 게예와 제임스 맥카시는 에버튼에 남는다
  7. [스포탈코리아] 데 헤아, 맨유의 가장 귀중한 선수 [11] 첨부파일

    2019.01.31 국내기사 하이버리. 조회217 추천21
    [스포탈코리아] 데 헤아, 맨유의 가장 귀중한 선수
  8. [스카이스포츠] 레안드로 바쿠나는 레딩에서 카디프로 이적할 준비가 되었다
  9. [공홈] 바르셀로나, 데니스 수아레스와 재계약 완료. [46] 첨부파일 포텐

    2019.01.31 오피셜 이가현 조회20691 추천143
    [공홈] 바르셀로나, 데니스 수아레스와 재계약 완료.
  10. [공홈] 베이징 궈안 FC, 브렌트포드로부터 니코 예나리스 영입
  11. [공홈] 아스널, 데니스 수아레즈 임대 영입 [126] 첨부파일 포텐

    2019.01.31 오피셜 초보입문자 조회14187 추천303
    [공홈] 아스널, 데니스 수아레즈 임대 영입
  12. [스카이스포츠] 샬케는 토트넘과의 얀센 임대 영입 협상을 열었다.
  13. [스카이스포츠] 축구계로 복귀를 원하는 안토니오 콘테 감독 [22]

    2019.01.31 번역기사 모찌로빛나 조회1531 추천23
    [스카이스포츠] 축구계로 복귀를 원하는 안토니오 콘테 감독
  14. [스포르트] 바르셀로나 리턴 질문에 대한 네이마르의 대답은?
  15. [더 선 독점] 빈센트 얀센은 베티스행이 확정적이었지만 다니엘 레비가 1M 파운드를 추가로 요구하여 딜이 깨짐
  16. [BBC] 피터 크라우치는 번리로의 이적에 가까워 짐 [17]

    2019.01.31 번역기사 모찌로빛나 조회527 추천25
    [BBC] 피터 크라우치는 번리로의 이적에 가까워 짐
  17. [스카이스포츠] 레알 베티스로 갈 확률이 높은 루카스 페레즈 [10]

    2019.01.31 번역기사 베니막스레온랄프 조회366 추천17
    [스카이스포츠] 레알 베티스로 갈 확률이 높은 루카스 페레즈
  18. [더선] 낭트와 카디프팬들은 같이 추모식을 했다. [5] 첨부파일

    2019.01.31 번역기사 Noel갤러거 조회392 추천24
    [더선] 낭트와 카디프팬들은 같이 추모식을 했다.
이전 맨앞 다음
- +
2988 2989 2990 2991 29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