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펨코리아 모바일 -  유머, 축구, 게임, 풋볼매니저 종합 커뮤니티

로그인 가입 메뉴
신청하기
2020.09.25 23:12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조회 수 25368 추천 수 125 댓글 59

목이 빠지게 기다린 끝에 위르겐 클롭은 후방 미드필더 자원으로 티아고 알칸타라, 조던 헨더슨, 파비뉴라는 제법 구색이 갖춰진 중원을 손에 쥐게 되었다. 

지난 몇 년 간 리버풀은 패턴 하나를 설파해왔다. 리버풀은 상위권 팀을 상대로 보유한 홀딩 미드필더가 경기를 지배할 수 있다는 걸 입증하기 위해 스탬포드 브릿지로 원정길을 떠나왔다. 

클롭이 리버풀 지휘봉을 잡고 처음으로 온전하게 한 시즌을 치른 4년 전, 클롭은 처음 몇 달 동안은 4-2-3-1을 채택했었던 포메이션을 4-3-3으로 변경했다. 이 과정에서 가장 영향을 크게 받은 선수는 조던 헨더슨이었다. 더 이상 4-2-3-1 중 2를 의미하는 수비형 미드필더가 아닌 수비진 보호를 단독으로 배정받게 된 것이다. 이 4-3-3 포메이션은 리버풀의 디폴트가 되었고, 리버풀이 이 포메이션으로 기념비적인 첫 승리를 가져간 경기는 첼시 전이었다. (2:1 승) 

안토니오 콘테 감독이 이끌었던 첼시는 그 유명한 3-4-3으로 전환하기 전 이 경기에서 4-3-3을 채용했다. 헨더슨은 이 경기에서 경기에 영향을 줄 시간과 공간을 확보했다. 첼시의 중원이 앞에서 압박에 대해 주의를 기울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1.png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그리고 헨더슨에겐 먼발치에서 쏜 경기에 쐐기를 박았던 두번째 골을 넣기에 자유로운 공간이 있었다. 

시곗바늘을 달려 지난 시즌 리버풀의 주전 홀딩 미드필더는 파비뉴였다. 이에 헨더슨은 우측으로 빠졌다. 그리고 스탬포드 브릿지에서 리버풀이 2:1로 이긴 경기는 파비뉴가 시즌 중 지배력을 가장 불태웠던 경기였다. 파비뉴는 조르지뉴를 압박할 목적으로 밀고 올라와서 조르지뉴를 뚫고 공격진에게 공을 꽂아넣을 공간을 확보했다. 

2.png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파비뉴와 조르지뉴의 재격돌은 전술상 중요한 부분을 차지할 것으로 보였지만 리버풀 센터백에 닥친 부상으로 파비뉴가 센터백으로 가게 됐다. 전에도 센터백을 무난히 소화했던 파비뉴였지만, 가속도가 붙은 티모 베르너가 가세한 공격진을 상대하기란 쉽지 않을 거란 전망이 지배적이었다. 

하지만 파비뉴는 독일 국가대표인 베르너를 상대로 훌륭한 경기력을 보여줬다. 특히 전반전에 파비뉴가 단독으로 1:1 경합 상황을 두 차례나 마주했는데도 말이다. 


다음은 파비뉴가 식겁했을 법했던 상황이었다. 하지만 파비뉴는 빠른 포지셔닝으로 베르너를 외곽으로 몰아냈고 
3.png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 그 다음 상대와 자신 사이에 몸을 넣어 프리킥을 유도해냈다. 
4.png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이 다음이 방금보다 훨씬 위험한 상황이었다. 베르너가 확보한 공간이 파비뉴보다 많은 상황이다. 
5.png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파비뉴는 기민하게 반응했다. 자신이 반다이크의 지원을 받고 있다는 점을 알고 있었던 파비뉴는 베르너가 중앙으로 좁혀오게 놔두는 대신 슛은 때리지 못하게 했다. 
6.png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파비뉴가 수비로 내려가면서 홀딩 역할을 다시 맡게 된 선수는 헨더슨이었다. 그리고 헨더슨은 레프트백인 로버트슨에게 공을 전개하거나 빌드업 과정에서 자신의 패스 역량을 어떤지 보여줬고, 
7.png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기회 창출 과정에서 헨더슨은 다음 과정이 매끄러울 필요가 있었던 로버트슨에게 발리슛을 할 기회를 창출해주기도 했다. 
8.png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여기서 짚고 넘어갈 점은 2016년과 2019년, 첼시는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의 기능을 정지시킬 계획이 입안되지 않았다는 것이다. 다음은 경기 초반 알리송이 센터백과 거리가 좀 있는 상황이이다. 헨더슨 앞에 공간이 확보된 상황에서 알리송이 발로 공을 건네주는 모습이다. 
9.png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하지만 이상하게도 마테오 코바치치, 은골로 캉테, 조르지뉴로 구성된 첼시의 중원은 전부 공을 따라간다. 셋 중 어느 누구도 헨더슨을 정면에서 상대하기엔 거리가 있었고, 때문에 헨더슨은 공을 푹 찔러줄 패스를 줄 시간이 충분했다. 
10.png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첼시 수비진이 상황을 알아차리고 뛰는데 피르미누 앞엔 광활한 대지가 펼쳐진 형국이다. 
11.png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헨더슨과 케이타의 연계는 한층 나아진 모습을 보였다. 설령 헨더슨이 4-3-3에서 우측 중원이 아닌 후방에서 경기를 소화해도 헨더슨은 측면에서 살라와 아놀드와 호흡을 계속 맞추기 위해 측면으로 빠질 수 있었다.  

단적인 예를 살펴보자. 일차적으로 헨더슨은 홀딩 역할을 담당하지만 앞으로 치고 올라갈 기회임을 감지한 상황이다. 케이타는 수비진을 보호하기 위해 후방으로 내려간다. 
12.png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케이타가 홀딩이 되고, 순간적으로 헨더슨이 8번이 된다. 
13.png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아놀드가 앞으로 외출가면 헨더슨은 밑으로 내려와 3백을 구축한다. 
14.png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하지만 헨더슨이 확실하게 두드러졌던 장면은 경기 막판이었다. 바로 쭉 뻗은 롱볼 패스였다. 
15.png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이게 사디오 마네한테 갔고, 안드레아스 크리스텐센이 퇴장당하면서 첼시는 후반전을 10명으로 싸우게 됐다. 

헨더슨은 하프타임에 햄스트링 쪽에 가볍게 올라면서 교체되었다. 때문에 티아고는 당초 예상했던 것보다 빨리 리버풀 데뷔전을 치렀다. 경기 시작 전 클롭은 바이에른 뮌헨의 4-2-3-1 포메이션에서 뛴 티아고가 4-3-3에 적응이 덜 되었다고 판단해 선발로 세우는 안을 반려했다. 

하지만 경기가 진행되면서 11명이었던 첼시가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를 견제하는 움직임을 최소치로 가져가자, 티아고가 10명의 첼시를 상대로 그 모습을 드러내게 되었다. 티아고에겐 데뷔전으로 더할 나위없는 기회였다.  

후반전 내내 압박에서 여유로웠던 티아고는 45분 동안 첼시 선수들이 한 패스보다 많은 패스를 기록했다. 45분 동안 82개의 패스를 한 티아고는 지난 4시즌 동안 프리미어리그 경기를 소화했던 리버풀 선수들보다 더 높은 분당 패스 숫자를 기록했다. 

페널티킥을 내준 실책을 차치하면 티아고의 경기력은 매우 고무적이었다. 티아고의 플레이 중 눈에 띈 한가지는 몸은 우측으로 전개할 거 같은 행동을 취하면서 실제론 좌측으로 순식간에 전환하거나 패스해서 상대를 혼란에 빠뜨린다는 점이다. 

다음은 그 대표적인 예다. 파비뉴와 케이타가 우측 방면에서 빌드업을 전개하고 있다. 때문에 티아고는 그쪽으로 축이 쏠려 있다. 
16.png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케이타가 티아고 쪽으로 돌아선 장면. 티아고는 경기장을 한번 시야 체크한다. 첼시 선수들은 계속 케이타에게 집중하고 있기 때문에 티아고의 움직임을 확인하지 못했다. 
17.png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그후 티아고는 주변에 시선을 둔다거나 첼시 선수들 사이로 공을 공격진에 전달하려는 움직임을 취하지 않는다. 그냥 좌측으로 던진다. 
18.png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그 좌측엔 로버트슨이 있었다. 사실 축구학개론으론 참 심플한 패스다. 하지만 이 장면은 티아고가 어떤 유형의 선수인지 몇장으로 표현되는 장면이기도 하다. 
19.png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한 장면 더. 티아고는 옆에 위치한 파비뉴한테 공을 전달하려는 듯한 움직임을 가져갔고, 때문에 메이슨 마운트는 파비뉴를 압박하러 들어가기 시작한다. 
20.png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하지만 갑자기 골반을 틀면서 휙 들어온 우측 다리가 좌측 전체를 둘러싸고 머리는 패스 방향과 반대 방향을 향한다. 상대방은 혼란이 더 가중될 수밖에 없다. 공은 첼시 선수들을 가로질러 살라에게 전달됐다. 
21.png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경기가 막바지로 접어들 시간대다. 동일한 상황이다. 아놀드한테 패스가 가는게 너무 당연해보이지만.. 
22.png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아니다. 바이날둠한테 준다. 
23.png [디 애슬레틱-마이클 콕스] 리버풀의 홀딩 미드필더 : 티아고, 헨더슨, 파비뉴


티아고의 데뷔로 파비뉴와 헨더슨을 어디다 배치해야할지 물음표가 생기게 되었다. 하지만 헨더슨은 8번에서도 여유로운 경기력을 보여줬고, 파비뉴도 센터백 자리에서 준수한 역할을 해낸 만큼 클롭은 홀딩 미드필더 세 명 중 꼭 한 명만 기용할 필요가 없게 됐다. 세 명 모두 기용해도 무방하다.  

-

https://theathletic.com/2081669/2020/09/21/thiago-debut-liverpool-holding-midfielder-henderson-fabinho/


[퍼가기가 금지된 글입니다 - 캡처 방지 위해 글 열람 사용자 아이디/아이피가 자동으로 표기됩니다]
  • BEST [레벨:35]작두부 2020.09.25 23:20
    티아고는 6번에서 월클 퍼포먼스를 보여준 선수이고

    파비뉴는 본래 수준급 6번에다가 핸더슨과 케이타도 이 위치에서 뛰는 게 가능

    때문에 포지션에 집착하지 않는 클롭 밑에서 미들진이 수시로 위치를 바꿔가면서 앞으로 나아가고 내려가서 빈공간 메꾸는 등 유기적인 움직임이 기대됨
  • BEST [레벨:30]뿌뿌뿌젤라 2020.09.25 23:13
    리버풀 중원 퀄리티가 확 올라감
  • BEST [레벨:35]작두부 2020.09.25 23:25
    프렝키띠용 옵션이 다양해서 로테 돌려가면서 쓸 거 같긴 한데

    파비뉴도 올라갔을 때 뛰어난 롱패스와 중거리 한방이 있는 선수이고

    티아고는 공미로도 리그 최고였던 적이 있던 선수

    바이날둠은 리버풀에서 수비적으로 뛰고 있지만 원래 득점력 좋은 공미였었고

    핸더슨과 케이타 모두 메짤라에서 주로 뛰지만 6번을 볼 수 있는 선수이기에

    3미들이 자기 위치에 구애받지 않고 무한 스위칭하면서 플레이할 거 같음
  • BEST [레벨:12]Aberdeen 2020.09.25 23:25
    축아고 개인적으로 아놀드랑 합이 너무 잘맞아서 오른쪽 메짤라가 최고인 것 같음
  • [레벨:27]성발라 2020.09.26 00:53
    난 헨도가 이렇게 오랫동안 리버풀에 있을 줄 몰랐다.. 대단함 ㄷㄷ
  • [레벨:20]여신나미춘 2020.09.26 01:00
    티아고가 6번 롤에서 월드클래스라는건 사실이지만,
    개인적인 생각으로 이번 시즌은 1718 때처럼 티아고가 쿠티뉴가 맡았던 창의적인 패스를 찔러주는 메짤라 롤을 수행할 것 같아요.

    사실 지난 시즌 피르미누가 부진했던건 중앙 미들 지역까지 내려와주면서 중원 싸움과 볼 배급을 도와주는 등 최전방 공격수에게 너무 많은 롤을 부여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합니다.
    클롭이 쿠티뉴가 나간 이후 마네->피르미누->챔보 순으로 파이널 써드에서 플레이메이킹을 하면서 창의적인 패스를 넣어주는 역할을 부여해 봤었지만 결과적으로 크게 성공하지 못했고,
    결국 다른 해결책으로 등장했던게 양쪽 풀백에게 창의적인 크로스 및 패스를 박스안으로 넣어주는 롤을 사용하면서
    3중미 중 2명(주로 바이날둠과 파비뉴)은 전진성에 제한을 받아 피르미누가 중원 싸움에 가담해 줄 수 밖에 없었거든요.

    그래서 이번 시즌은 티아고가 1718 시즌 쿠티뉴 롤을 수행해주어 풀백에게 가중됐던 플레이메이킹에 대한 부담을 덜어주고, 피르미누에게도 중원에 가담하기 보다 전방에서 수비진을 압박하고 박스 안으로 침투하는 등 공격에 집중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줄 것 같습니다.
  • [레벨:20]존헨리 2020.09.26 12:12
    여신나미춘 개인적으로 동의하는게 사람들이 파비뉴가 이번에 너무 잘해서 자꾸 센터백처럼 말하는게 이해가 안됨 분명히 파비뉴는 6번에서 제일 잘하고 전문 센터백이 들어오면 다시 6번 자리로 올라갈건데 너무 흥분한듯...

    제 생각도 이번 시즌 중앙 베스트 라인업은 티-파-헨 이고 시즌을 완성시킬수있는 키를 쥐고 있는건 바이날둠이라고 생각함 실제로 첼시전에서도 수비 리미트 풀어주고 공격시키니까 좋은 모습이 나오기도 했고 앞으로 공격적으로 좋은 모습 보여줄거라고 기대됨
  • [레벨:1]아스날흑인향우회 2020.09.26 01:02
    부럽다 리버풀...
  • [레벨:24]머든지 2020.09.26 01:07
    6번 티아고는 사실 6번 자리에 파비뉴가 못나와서 택한 고육지책인 거 같고 센터백이 제대로 가동된다는 가정 하에 홀딩은 파비뉴가 하는게 수비적인 면에서 안정감이 더 있는 데다 파비뉴도 100퍼센트 쓰는 길이라 티아고가 좀 더 전진하는 롤을 맡아줬음 좋겠음 티-파-헨 라인으로 가자
  • [레벨:3]메시아스날와라 2020.09.26 01:27
    리버풀의 홀딩만 보고 ??? 벌써 제 2의 홀딩이 있나 하고 들어왔는데 실망함 기분 나빠졌어
  • [레벨:23]승격 2020.09.26 01:59
    유료글 이렇게 항상 올려주셔서 감사합니다 ㅜㅜ
  • [레벨:22]차드 2020.09.26 04:16
    홀딩 미드필더 뎁스 퀄리티는 세계 최고라고 생각함
  • [레벨:3]MANCHAST 2020.09.26 07:20
    와 왜이리 쎄졌냐

  1. 16세 소녀의 용기 [119] 첨부파일

    미스터리 2020.11.07 크엉이 조회73804 추천377
    16세 소녀의 용기
  2. 여초 탈덕 레전드 ㅋㅋㅋㅌ...jpg [82]

    유머 2020.11.07 맷도허티 조회109684 추천956
    여초 탈덕 레전드 ㅋㅋㅋㅌ...jpg
  3. 자전거 동호회의 위험성 [148] 첨부파일

    유머 2020.11.07 __--__-_ 조회77076 추천390
    자전거 동호회의 위험성
  4. 첫글부터 이런거 써도 되나요?? [35] 첨부파일

    메이플 2020.11.07 경북대학교 조회14072 추천95
    첫글부터 이런거 써도 되나요??
  5. 포니 LS에게 “인종차별주의자” 당함 (ㄹㄱㅍ) [67] 첨부파일

    LOL 2020.11.07 악성담줌마 조회35180 추천297
    포니 LS에게 “인종차별주의자” 당함 (ㄹㄱㅍ)
  6. 애국보수형 윙어.jpg [78]

    유머 2020.11.07 맷도허티 조회56676 추천651
    애국보수형 윙어.jpg
  7. 찐따남 언급한 여자분 근황 2.jpg [444] 첨부파일

    유머 2020.11.07 라주 조회100730 추천328
    찐따남 언급한 여자분 근황 2.jpg
  8. 피파21 아킨펜와 풋챔간다 [57] 첨부파일

    피파시리즈 2020.11.07 로마독수리 조회15865 추천126
    피파21 아킨펜와 풋챔간다
  9. [풋볼런던] 무리뉴 "웨일스 대표팀에 아스날 코치 있는 게 불편하다 + 레길론 회복 중"
  10. 국축판을 꿰뚫는 명수좌 ㄷ ㄷ [42] 동영상첨부파일

    국내축구 2020.11.07 연애상담 조회39160 추천425
    국축판을 꿰뚫는 명수좌 ㄷ ㄷ
  11. [스포츠서울] 램파드의 극찬 "티아고 실바, 판 다이크-콩파니와 견줄만한 선수"
  12. 돼지 국밥 먹다가 뒤통수 맞은 김준호.jpg [73] 첨부파일

    유머 2020.11.07 EPL메시 조회56503 추천532
    돼지 국밥 먹다가 뒤통수 맞은 김준호.jpg
  13. 옛날 SKT 와 지금 T1의 차이 [44] 첨부파일

    LOL 2020.11.07 토끼왕 조회53089 추천357
    옛날 SKT 와 지금 T1의 차이
  14. (루머) 갤럭시 S21에 무선이어폰 '버즈' 번들 제공?! [170] 첨부파일

    디지털 2020.11.07 깃발 조회56808 추천294
    (루머) 갤럭시 S21에 무선이어폰 '버즈' 번들 제공?!
  15. [아마존] 시티즌 에코드라이브 항공시계 (187.99) (미국내무료)
이전 맨앞 다음
- +
7149 7150 7151 7152 715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