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펨코리아 모바일 -  유머, 축구, 게임, 풋볼매니저 종합 커뮤니티

로그인 가입 메뉴
신청하기
2021.01.17 17:54

포텐 신진호 "톨게이트를 지나 포항으로 오는데, 마음이 뻥 뚫리더라고요"

조회 수 19981 추천 수 137 댓글 79
신진호 "톨게이트를 지나 포항으로 오는데, 마음이 뻥 뚫리더라고요"

신진호는 울산현대 시절 친정팀 포항스틸러스를 도발했고, 포항으로 돌아온 지금은 "이제 울산 염려해 줄 필요가 없다"고 말한다. 현재 소속팀에 최대한 집중하는 것이 신진호 식의 직장생활이다.


- 별명이 생겼던데요. 신멜스. 

들어 봤어요. 하아, 팬 여러분들께서 보시는 시각을 늘 받아들여야죠. 제가 울산과 포항 두 팀의 감정의 한가운데에 있는 선수다 보니 울산에 있을 때는 울산을 위해 최선을 다하려 했어요. 포항에 온 지금은 친정팀이니 어느 때보다 애정이 가는 게 사실이죠.


계약하러 오는 날, 울산에 들렀다가 포항 톨게이트를 빠져나오는데 가슴이 뻥 뚫리면서 기분이 좋더라고요. 사무실 들어갔을 때 사장님 단장님 빼고 다 그대로 계셔서 너무 좋았고요. 진짜 집에 돌아온 그런 느낌. 지금도 포항 출신 선수들끼리 포만감('포항에서 만나 감사합니다'의 줄임말)이라는 모임도 하는데, 다들 '포항에 돌아갈 수 있을까' 이야기를 해요. 같이 축구했던 기억이 정말 좋았고, 그 선수들이 다른 팀에서 성공적으로 잘 하고 있죠. 그 기억들이 다시 포항에 돌아오는데 힘이 되지 않았나. 그런 생각도 들었어요.


https://sports.news.naver.com/news.nhn?oid=436&aid=0000041596


  1. 백승호 커리어가 있는데 후려치냐는거 보니까 생각나는 한 선수
  2. '가해자들의 창창한 인생을 망치고 싶은 생각도 전혀 없습니다.' 이게 말이 되는소리입니까?
  3. 인기 오늘 드디어 그날이 왔네여 [21]

    2021.02.26 잡담 팡대주미 조회560 추천34
    오늘 드디어 그날이 왔네여
이전 맨앞 다음
- +
73 74 75 76 7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