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펨코리아 모바일 -  유머, 축구, 게임, 풋볼매니저 종합 커뮤니티

로그인 가입 메뉴
신청하기
2021.01.17 10:36

포텐 [DM] 토트넘과 첼시의 관심을 받는 김민재는 누구인가?

조회 수 33960 추천 수 90 댓글 161
38043242-0-image-a-8_1610709822865.jpg [DM] 토트넘과 첼시의 관심을 받는 김민재는 누구인가?

만약 한국 축구 내부에서 나온 보도가 믿을만한 보도라면, 첼시나 토트넘은 곧 아시아의 차세대 유망주를 획득할 준비가 될 것이다.

김민재는 국내와 국가대표팀에서 조용히 자신의 플레이를 진행하며 큰 발전을 이룩해 왔다.

김민재의 커리어는 2019년 전북 현대 모터스에서 베이징 궈안으로 이적한 후, 프리미어리그 라이벌인 첼시와 스퍼스가 수비라인을 강화하기 위해 그의 영입을 위해 경쟁하면서 관심이 기하급수적으로 성장했다.

우리는 이번 이적시장에서 가장 인기 있는 선수다 될 것으로 예상되는 24살의 김민재의 스타일과 자질을 더 깊이 들여다본다.

김민재를 보면, 그가 경기 내내 우위를 유지할 수 있는 탄탄한 체력과 피지컬적 능력을 모두 가지고 있다는 것이 분명해진다.


더 몬스터

6피트 4인치의 김민재는 신체적으로 당당한 표본으로 페널티 박스 안에서 상대팀보다 우위에 있다.

공격과 수비 모두에서 뚜렷한 이점인 김민재의 존재는 종종 상대팀에 불안을 줄 수 있으며, 이전에도 경쟁국들의 무모한 실수를 불러왔다.

김민재는 그의 키 이점을 완벽하게 활용하고 있으며, 공중에서 만만치 않은 경쟁자이다.

그의 경력이 아직 꽃피는 단계임에도 불구하고, 김민재는 이미 강력한 헤딩슛으로 골대 뒤쪽으로 쇄도하는 정교한 헤딩 능력을 가지고 있다.

그의 운동능력과 그의 신장은 스트라이커들이 김민재 대신 그의 중앙 수비 파트너를 대신 공격하려고 시도하는 것을 볼 수 있었다.

24살의 김민재는 경기에서 전혀 지치지 않고 매우 빠른데 이것은 경기 초반에 빠르게 명백해진다. 체력과 지구력을 모두 갖춘 '괴물'이다.


미친 속도

역사적으로 센터백은 속도가 최고로 간주된 적이 없었거나 이 자질을 보유하도록 특별히 요구된 적이 없었다.

최근에 와서야 그 지위가 혁명적으로 변했고 기대 수준이 최고조에 달했다.

이전에는 중앙 수비의 견고한 수비능력과 강하고 내구성이 강해야 했으며 경기에 대한 확실한 이해와 읽기가 필요했다.

이제 리버풀의 버질 반 다이크와 레알 마드리드의 라파엘 바란 같은 선수들이 그 역할을 재정의하고 요구를 강화함에 따라, 최고의 중앙 수비수들 또한 폭발적인 속도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첼시와 스퍼스의 팬들은 김민재가 원하는 특성을 풍부하게 가지고 있다는 것을 알면 안심할 것이다.

보통 큰 키와 체격은 속도에 관한 한 장애물로 여겨지지만, 그의 키와 넓은 체격은 종종 장점이 된다.

김민재는 빠르게 루즈 볼을 먼저 잡는데 있어서 스트라이커에게 거의 밀리지 않는데, 그의 큰 키는 그가 쉽게 소유를 할 수 있게하고, 선수들을 막아줌으로서 뒤에서 다른 선수들이 플레이할 수 있게 해준다.

그렇기는 하지만, 김민재가 프리미어리그와 유럽 축구의 일부 스피드 괴물들과 맞서게 된다면, 이것이 여전히 적용되는지 주목하는 것은 매우 흥미로울 것이다.



미스터 침착

지난 시즌 베이징 궈안 경기 중 김민재의 좋았던 장면은 키 큰 수비수가 평정심을 우지하는 부분에서 입소문이 났다.

그의 팀이 근소한 차이로 앞서고 있는 가운데, 김민재는 상대 공격수들로부터 실수를 유발해내려 하는 강한 압박을 받았다.

아슬아슬한 상황에서 패스를 받은 김민재는 곧바로 3야드도 안 되는 거리에서 스트라이커의 뒤쪽에서 앞쪽으로 전력 질주했다.

다음에 일어난 일은 작은 마법 조각이었다.

주어진 수 초 안에 그는 그의 선택지를 재빨리 조사하고, 재빨리 어깨 경합을 통해 상대를 제쳐내는 것을 볼 수 있었다.

이를 통해 스트라이커는 다리를 벌린 채 태클을 할 수 밖에 없게 되었고, 김민자는 공을 드리블하며 상대를 깔끔하게 미끄러뜨리고 즉시 압박을 풀어낼 수 있었다.

24살의 그는 그 후 자신의 속도를 올리기 전에 그가 처음에 고려했던 롱볼 패스를 다시 할 수 있었다.



무리뉴의 트럼프 카드

조세 무리뉴가 전 제자인 프랭크 램파드와 맞서 김민재를 런던으로 유인하려는 흥미로운 상황이 곧 전개될 수 있을 것이다.

두 명의 감독 모두 한국 선수에게 런던 라이프스타일을 제공하는 매력을 가진 반면, 두 명의 감독은 한국 선수들에게 이적을 할 수 있는 설득에서 차이를 만들 수 있다.

무리뉴 감독은 의심할 여지 없이 사용할 수 있는 비장의 카드를 갖고 있다.

손흥민과 함께 뛸 기회는 김민재에게 매우 유혹적일 것이고, 이것은 곧 토트넘으로의 이젇이 첼시보다 유리하다는 것이다.

손흥민은 이 나라에서 존경 받고 있으며, 의심할 여지 없이 아시아 전역에서 가장 큰 스포츠 스타이다.

김민재와 그의 한국 팀 동료들은 모두 국제 무대에서 손흥민을 존경하며, 손흥민의 동료들과 매일 경기할 수 있는 기회는 그의 축구 위상을 10배 높이게 될 것이다.

양측의 구체적인 관심사에 따라 첼시와 스퍼스를 가리는 일은 쉽지 않을 것이다.

지난 해 그의 활약을 볼 때, 다른 팀들이 영입레이스에 참전하여 김민재에게 다른 매력적인 제안을 제시하는 것을 보는 것은 놀랄 일이 아니다.

하지만 한 가지 확실한 것은 그가 프리미어리그 축구에서 번성하려면 '괴물'이 그의 별명에 걸맞는 플레이를 해야 한다는 점이다.


https://www.dailymail.co.uk/sport/football/article-9150975/Who-Kim-Min-jae-Chelsea-Tottenham-centre-target-revealed.html
첨부 파일
첨부파일
  • BEST [레벨:21]Garnet 2021.01.17 11:34
    "한국 축구 내부에서 나온 보도가 믿을만한 보도라면"

    응~ KBS는 BBC급 절대 아냐~ 공영방송도 조또 신뢰성 없는 찌라시인게 한국 축구 언론이야~

    정보력도 공신력도 취재력도 조또 없어서 해외 찌라시들 받아적는데 영어실력도 번역실력도 개판인 렉카들뿐이야~
  • BEST [레벨:25]골방담배연기 2021.01.17 12:14
    Garnet 해외축구 다루는게 찌라시급인거지 국내선수 이적 관련해서 공신력 없다는건 첨들어보네 ㅋㅋ
  • BEST [레벨:23]bgtoqs 2021.01.17 10:49
    뭔가 유튜브에 있는 Who is Kim Min-jae? 이런 영상 찾아서 하이라이트만 보고 쓴 느낌이...
  • BEST [레벨:22]꽃갈비살 2021.01.17 12:43
    Garnet 황희찬 라이프치히 이적때였나 KBS 보도 나올때도 이 소리 하더만 ㅋㅋ
    https://m.fmkorea.com/index.php?mid=best&search_target=title_content&document_srl=2967726849&search_keyword=황희찬+kbs&listStyle=webzine&page=1
    이 때도 골닷컴이 KBS 인용했다고 비웃더만 실제론 이적했죠? ㅋㅋㅋㅋ
  • [레벨:34]펨카콜라. 2021.01.17 13:26
    풋볼메니저 당장 이청용만봐도 가자마자 존나 날라다녔는데
    정말 모르는거임 ㅋㅋ 단정짓는 애들은 뭐 에펨충임?
    르테로 어빌 포텐셜 본 새키들마냥 왜저지랄 ㅋㅋㅋ
  • [레벨:8]4딸라의기적 2021.01.17 20:06
    펨카콜라. 하... 청용이 볼턴에서 다리만 안뿌러졌어도...
  • [레벨:2]레전더리1 2021.01.17 13:15
    huuu 몇명보면 너무 심한국뽕이랑 대립하면서 댓글 싸는거 같음 ㅋㅋ 사회불만자들인가? 찌라시 뜰수도 있는거고 포텐 높게 보는건 맞는거 같구만 가격이 관건이지 애초에 리그에서 좀 뛴다는 애들은 기본 20~30m이상 하니까
  • [레벨:10]ㄴㄷㅉ 2021.01.17 13:21
    huuu 여기 일뽕 존나 많아서 쪽바리가 유럽팀 링크났으면 부럽다고 찬양했음ㅋ
  • [레벨:34]펨카콜라. 2021.01.17 13:24
    huuu 진짜 가장 큰적은 내부에 있다더니 그게 맞는말임
  • [레벨:23]난천재다 2021.01.17 13:14
    민재가 알아서 하겠지 뭐
  • [레벨:10]ㄴㄷㅉ 2021.01.17 13:19
    일뽕새끼들 한국선수 유럽팀 갈까봐 초조하나보네 ㅋ 김민재 파이팅 유럽 가자!
  • [레벨:20]gobye 2021.01.17 14:04
    근데 다이어같은 굼벵이 새끼보다 과연

    민재가 더 못할까??

    턴오버??

    뻥뻥 차기만 하는데 ㅠ민재가 그거더잘함
  • [레벨:3]ㅈ방빌드업 2021.01.17 14:51
    토트넘이면 좋지. 일단 손버지 시선 안에 있다는게 추가 메리트임.
  • [레벨:24]한국인의밥상 2021.01.17 18:07
    근데 국대경기를 잘 안봐서 그런데 김민재 유럽 장신공격수들 상대할때 피지컬에서 안밀림?
    190이면 아시아권에선 압도적 피지킬맞는것같은데 유럽은 기본체격이 좋으니 어떨지 잘 모르겠네
  • [레벨:3]MANCHAST 2021.01.17 19:44
    그니까 유럽 빅클럽이 짱께에서 잘하는 선수를 200억에 산다는소리지?

  1. [스카이스포츠] 슈퍼리그 합류를 막는 방법에 대한 조언을 구하는 중인 잉글랜드 각료들
  2. 인기 [Goal-니자르 킨셀라] 토마스 투헬은 계약을 연장하고 싶어한다. [18]

    2021.04.19 번역기사 Chelsea. 조회2700 추천35
    [Goal-니자르 킨셀라] 토마스 투헬은 계약을 연장하고 싶어한다.
  3. [공홈] 티모 베르너 인터뷰 - 골을 향한 움직임과 결승전에 대한 희망
  4. [ds] 레버쿠젠감독: 하베르츠가 부진한건 지예흐 때문 [115] 첨부파일 포텐

    2021.01.17 번역기사 야통이 조회34044 추천164
    [ds] 레버쿠젠감독: 하베르츠가 부진한건 지예흐 때문
  5. [FH] 인테르, 3월 새로운 엠블럼 발표 [119] 첨부파일 포텐

    2021.01.17 번역기사 #Inter 조회35919 추천230
    [FH] 인테르, 3월 새로운 엠블럼 발표
  6. [DM] ATM, 라카제트 영입을 두고 레알 마드리드와 경합 [96] 첨부파일 포텐

    2021.01.17 번역기사 길가메시 조회28088 추천137
    [DM] ATM, 라카제트 영입을 두고 레알 마드리드와 경합
  7. [텔레그레프-마이크 맥그라스] 맨시티는 올 여름 이적시장에 200M 파운드 투입예정
  8. [바바리안풋볼] 뮌헨전 훈련을 위해 직접 눈을 치운 감독 [16] 첨부파일 포텐

    2021.01.17 번역기사 Noel갤러거 조회12693 추천69
    [바바리안풋볼] 뮌헨전 훈련을 위해 직접 눈을 치운 감독
  9. [DM] 토트넘과 첼시의 관심을 받는 김민재는 누구인가? [161] 첨부파일 포텐

    2021.01.17 번역기사 후벵디아스 조회33960 추천90
    [DM] 토트넘과 첼시의 관심을 받는 김민재는 누구인가?
  10. [바바리안풋볼] 뮌헨 여름 이적시장 대 실패 브라쪼 집중 포화 [21] 첨부파일 포텐

    2021.01.17 번역기사 Noel갤러거 조회16237 추천86
    [바바리안풋볼] 뮌헨 여름 이적시장 대 실패 브라쪼 집중 포화
  11. [더 선] 웨스트햄은 모르강 상송과 마누엘 란시니의 스왑딜을 원한다.
  12. [골닷컴] 유벤투스의 전설 플라티니는 디발라가 마라도나, 네이마르와 같은 부류라고 말했다
  13. [RN] 에릭 텐 하흐: 훈텔라르가 샬케로 간다고 해도 존중할 것이다. 그러나 난 그를 잡기 위해 모든 것을 다할 것.
  14. [MD] 쿠만ㆍ바르샤 스포츠 부서, 의장후보들의 에릭 가르시아 겨울 영입 거부에 '실망'
  15. [FT] 도르트문트, 아약스 재능 확보 [93] 첨부파일 포텐

    2021.01.17 번역기사 오윤아 조회53609 추천193
    [FT] 도르트문트, 아약스 재능 확보
  16. [더 선] 아구에로가 맨시티와 계약 연장을 원한다면, 주급 절반 삭감 해야 할 지도 모름.
  17. [바바리안풋볼] 톨리소를 팔아 치우고 노이하우스를 사면 된다
  18. [DM] 코로나 규율 안 지킨 치아구 시우바, 징계 받을 위기에 쳐하다 [49] 첨부파일 포텐

    2021.01.17 번역기사 길가메시 조회24882 추천169
    [DM] 코로나 규율 안 지킨 치아구 시우바, 징계 받을 위기에 쳐하다
이전 맨앞 다음
- +
518 519 520 521 5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