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펨코리아 모바일 -  유머, 축구, 게임, 풋볼매니저 종합 커뮤니티

로그인 가입 메뉴
신청하기
2020.04.03 12:25

포텐 사법고시생 공부량

조회 수 62181 추천 수 329 댓글 205
38290D1B-27D2-44EE-A78D-5FF509E22CE8.jpeg 사법고시생 공부량

EF66AEF6-4905-42CD-AFDA-68C021D65A54.jpeg 사법고시생 공부량


     사시 합격하고 사시생 때 회상하며 쓴 글



길을 걷다 달을 보는데
옛날 생각이 나더라~
부모님한테 학원비 35만원 부탁하는게
어찌나 죄송스럽던지..
시간적 여유가 날때면
학원 조교 생활을 하면서 공부했다.

설날, 추석에도 늘 수업이 있었기 때문에
할아버지 성묘를 늘 가지 못했다.
저녁 먹고 수업들으러 가는길에 있던
달은 어찌나 크고 예쁘던지..
아직도 관악산에 걸린 달이 생각난다..

아파도 공부를 해야했다.
왜냐면 내가 짜놓은 계획을
내가 어길수 없었기 때문이다.
장염에 걸려 책상에 엎드렸다가
정신이 들면 다시 공부를 하기를 반복..
어떻게든 그날 공부는 모두 끝냈다..
아팠던 것은 부모님께 무조건 비밀!

한달을 넘게 목소리를 못낸 적이 많았다.
한국어를 안쓰면 한국어를 까먹는다던가?
아부지가 우유 사줄까? 하는데
우유가 뭔지 기억나지 않았다.
응 사줘 라고 하고 건네받은 것을 보고
그것이 우유였단 것을 기억했다.
목소리가 너무 내고 싶을땐
편의점에 괜히 한번 가서
‘이거 얼마에요?’라고 말해봤던 시절..

‘니가 될 것 같아?’라는 말을
수도 없이 들었다.
크게 신경을 쓰지 않았다.
나는 내 머리를 믿지 않지만
몸에 벤 성실함을 믿었다.

공부를 하다가 기절을 해봤다.
석달전부터 체력때문에
숨을 헐떡이면서 공부를 할 때가 있었는데
그날은 뭔가 생명의 불꽃이 희미해 지더라.
나는 분명 공부하고 있었는데
정신을 차려보니 머리는 책상에 박혀있고
양팔은 아무데나 뒹굴고 있었다.
너무 무섭고 소름이 돋아서
세수를 하고 바람을 쐬고
그리고 정신을 잃지 않도록
친구와 문자를 하면서 공부했다.

모든 식사는 고시식당에서 했다.
싼 가격에 다양한 음식이 나온다.
3년 내내 밥만 먹으면 배가 아팠다.
특히 불고기가 나온 날이면
바닥에 뒹굴고 싶을 정도로 배가 아팠다.
나는 스트레스 때문에 이런줄 알았다.
그런데 최종시험이 있기 직전에
질 나쁜 음식때문에
배가 아팠단 것울 알았다.
그리고 나만 아픈게 아니란 것도 알았다.
고시생의 배는 늘 아픈 것이었다.


검사에서 현재 판사로 재직 중

3년4개월 동안 일주일에 115-117시간 공부 했다 함 ㄷㄷ

저렇게 공부했던 게 공포수준 ㄷㄷ

  1. 인기 아니 백선엽 장군에 대해 아이러니하다했더니 충무공 까는게 정상이냐?? [10]

    2020.05.29 탁상공론 튼튼신의튼튼교육 조회340 추천24
    아니 백선엽 장군에 대해 아이러니하다했더니 충무공 까는게 정상이냐??
  2. 인기 미갤에서 의도적으로 정치적 어그로 끄는 건 삼가야하는 것 아닌가 [13]

    2020.05.29 탁상공론 미갤만합니다 조회228 추천18
    미갤에서 의도적으로 정치적 어그로 끄는 건 삼가야하는 것 아닌가
  3. 인기 몸 기도를 해야한다며 신도들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사이비 교주 [7]

    2020.05.28 사건/사고 (그만싸버렸어) 조회3082 추천13
    몸 기도를 해야한다며 신도들을 상습적으로 성폭행한 사이비 교주
  4. HSKD플루토의 괴담 자판기 [106] 포텐

    2020.04.10 썰/괴담/번역 HSKD플루토 조회10339 추천86
    HSKD플루토의 괴담 자판기
  5. 그네의 유래 첨부파일

    2020.04.10 썰/괴담/번역 내추럴추럴 조회260 추천-4
    그네의 유래
  6. 유튜브 공포라디오 추천좀 [16]

    2020.04.10 썰/괴담/번역 고컵스 조회391 추천1
    유튜브 공포라디오 추천좀
  7. 성경의 흔한 손님 보호.jpg [2] 첨부파일

    2020.04.09 썰/괴담/번역 부산홍보대사 조회4047 추천10
    성경의 흔한 손님 보호.jpg
  8. 군시절 북괴 때문에 잠못잤던 ssul [8]

    2020.04.09 썰/괴담/번역 파워파오후 조회2765 추천15
    군시절 북괴 때문에 잠못잤던 ssul
  9. 루시드드림 했던 썰 풀어봄 [9]

    2020.04.08 썰/괴담/번역 외질의시간 조회428 추천9
    루시드드림 했던 썰 풀어봄
  10. 미스터리한 이야기.txt [4]

    2020.04.07 썰/괴담/번역 장다니엘 조회1827 추천8
    미스터리한 이야기.txt
  11. (펌) 공포보다 더 공포같은.. 교도소에서 만난 사람들 [55]

    2020.04.07 썰/괴담/번역 ㅊㅊ 조회12147 추천64
    (펌) 공포보다 더 공포같은.. 교도소에서 만난 사람들
  12. 우한에 살고있는 게임친구로부터 받은 마지막 메세지 [63] 첨부파일 포텐

    2020.04.06 썰/괴담/번역 읍면리 조회68336 추천369
    우한에 살고있는 게임친구로부터 받은 마지막 메세지
  13. 한반도에 토착 괴담이 적은 이유.jpg [84] 첨부파일 포텐

    2020.04.06 썰/괴담/번역 부산홍보대사 조회55387 추천287
    한반도에 토착 괴담이 적은 이유.jpg
  14. 스타1 캐리어 닮은 ufo 본 썰 [20]

    2020.04.05 썰/괴담/번역 킹짱갓레스터 조회671 추천3
    스타1 캐리어 닮은 ufo 본 썰
  15. 누구나 다 잔인해진다. [78] 포텐

    2020.04.05 썰/괴담/번역 양상민 조회48802 추천306
    누구나 다 잔인해진다.
  16. 사법고시생 공부량 [205] 첨부파일 포텐

    2020.04.03 썰/괴담/번역 매헌윤봉길 조회62181 추천319
    사법고시생 공부량
  17. 코로나 확진부터 지금까지의 경과 [3] 첨부파일

    2020.04.03 썰/괴담/번역 잉붕어 조회2424 추천6
    코로나 확진부터 지금까지의 경과
  18. 혹시 율곡이이가 십만양병설 주장한거 말고 도로공사와 집집마다 소대신 말을 기르도록 하자고 주장했던 자료
이전 맨앞 다음
- +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