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펨코리아 모바일 -  유머, 축구, 게임, 풋볼매니저 종합 커뮤니티

로그인 가입 메뉴
2016.01.25 17:55

[과거회상] [BGM] 각 국의 특수부대를 알아보자 3편 - 조선의 착호군, 해귀, 늑대부대

조회 수 4204 추천 수 14 댓글 5


BGM정보 : 브금저장소 - http://bgmstore.net/view/mocAG

 


투표결과 1번이 많았으니 오늘은 1번.

 

다음은 불곰의 추천인 사이카 부대.

 

우선 착호군 혹은 착호갑사에 대해서 알아보자.

 

착호갑사는 이름에서 알겠지만 착호+갑사 2가지 단어가 합쳐진 명사이다.

 

조선시대에는 갑사 (甲士)라는 군인이 있었는데 갑사들은 의흥위(義興衛) 소속으로 5위의 중심 병력을 이루는 정예부대였다.

 

원래는 한양에서 (宿衛)를 담당하는 기간병이었지만, 이후 평안도와 함경도의 수비를 담당하는 양계갑사(兩界甲士)와

 

호랑이를 잡는 (捉虎甲士)가 생겨났다.

 

그렇다면 도대체 왜 착호갑사라는 부대가 생긴걸까?

 

조선시대에는 호랑이가 얼마나 흔했는지 펨코에 어그로꾼이나 병림픽만큼 쉽게 눈에 띄였다고한다.

 

조선왕조실록에 나온 호환에 대한 기록만 700건이 넘고 영조대에 이르러서는 호랑이에게 먹혔다는 기록문이 100여건에 이른다.

 


GCK_15~1.JPG [BGM] 각 국의 특수부대를 알아보자 3편 - 조선의 착호군, 해귀, 늑대부대 [과거회상] [BGM] 각 국의 특수부대를 알아보자 3편 - 조선의 착호군, 해귀, 늑대부대

 

호환을 당하면 호식총이라는 무덤을 만들어주었다.

 

영조 10년에는 매일 전국에서 호환으로 인한 장계가 올라왔고, 여름부터 가을까지 호환에 당하여 죽인 양민의 숫자가 140명에 이르었다.

 

11년에는 영동에서만 40명이 죽었으며 심지어 27년에는 경복궁안에 호랑이가 들어와 새끼를 낳기까지 하였다고한다.

 

영조 이외에도 태종, 선조등이 호환에 시달렸는데

 

태종은 조선왕조실록에 태종 10권, 5년 ( 1405 을유년 / 명 영락 3년) 7월 25일 밤 호랑이가 근정전 뜰에 들어왔다.

 

선조는 더 험한꼴을 보았는데 선조 214권, 40년 (1607 정미년 / 명 만력 35년) 7월 18일 창덕궁에 출몰하는 호랑이를 잡으라 전교하였다.

 

비망기로 홍경신이 전교하기를

 

"내가 듣건대, 창덕궁 안에서 어미 호랑이가 새끼를 쳤는데 그 새끼가 한 두 마리가 아니라고 한다. 발자국을 찾아 잡도록 전교를 내렸지만 초목이 무성한 지금은 군대를 풀어 잡기가 어려우니 발자국을 찾아 잡도록하는 방법이야 어찌 없겠는가.

 

부지런히 발자국은 찾아내지 않고 허풍만 떨고 용맹하지 못하다는 것을 미루어 알수있다.

 

짐승도 잡지 못하니 남왜와 북적과 마주치면 풍진만 바라보고는 군대를 도망칠 것은 괴이하게 여길 것 없다."

 

069a-w5-11-0640.jpg [BGM] 각 국의 특수부대를 알아보자 3편 - 조선의 착호군, 해귀, 늑대부대 [과거회상] [BGM] 각 국의 특수부대를 알아보자 3편 - 조선의 착호군, 해귀, 늑대부대

 

(이렇게 초목이 우거지니 잡기 힘들듯하다.)

 

조선 건국초에도 경상도에서만 1년동안 수백 명에 달했고, 호환을 대비하기위한 전문 부대인 착호갑사를 세종 3년 당번과 하번으로 각 20명씩 처음 도입하였다.

 

이후 기록에 따르면 440명에 이르러 88명이서 5교대로 복무하였다고한다.

 

착호갑사가 되기위해서는 5가지 조건이 필요했다.

 

1. 180보에서 1개 이상의 화살 맞추기

2. 기사(말타고 활쏘기) 는 2번 이상 맞추기

3. 기창은 1번 이상

4. 달리기

5.양손에 30Kg씩 들고 100보 이상 걷기

 

일반적으로 지방에서 절도사가 지원자를 우선 선발했다.

 

지원자가 없으면 힘 좋은 장정을 택하여 강제로 징집하였다.

 

하지만 이 당시 호랑이 사냥은 지금으로 치면 로또라서 징집을 당한다고 불만을 가지지는 않았다고한다.

 

하지만 특채도 있었는데 호랑이 2마리 이상을 창과 활로 잡은자에 한해서는 특채를 하였다.

 

00461925401_20130302.jpg [BGM] 각 국의 특수부대를 알아보자 3편 - 조선의 착호군, 해귀, 늑대부대 [과거회상] [BGM] 각 국의 특수부대를 알아보자 3편 - 조선의 착호군, 해귀, 늑대부대

 

착호갑사는 호랑이를 잡을때 보통 2가지 방법을 사용했다.

 

첫번째는 타위라고해서 소음공해로 호랑이를 조지는 방법이다.

 

두번쨰는 함정으로 미끼로는 주변에서 개를 구해다가 묶은뒤 쇠뇌나 덫을 이용했다.

 

NISI20130509_0008151454_web.jpg [BGM] 각 국의 특수부대를 알아보자 3편 - 조선의 착호군, 해귀, 늑대부대 [과거회상] [BGM] 각 국의 특수부대를 알아보자 3편 - 조선의 착호군, 해귀, 늑대부대
호랑이~1.JPG [BGM] 각 국의 특수부대를 알아보자 3편 - 조선의 착호군, 해귀, 늑대부대 [과거회상] [BGM] 각 국의 특수부대를 알아보자 3편 - 조선의 착호군, 해귀, 늑대부대

 

착호갑사 끝.

 

이번에는 해귀에 대해서 알아보자.

 

1330228307219.jpg [BGM] 각 국의 특수부대를 알아보자 3편 - 조선의 착호군, 해귀, 늑대부대 [과거회상] [BGM] 각 국의 특수부대를 알아보자 3편 - 조선의 착호군, 해귀, 늑대부대

 

해귀라고 해서 귀신은 아니다.

 

일반적으로 해귀는 조선시대 당시 흑인용병을 지칭하는 이름이었는데 최초의 기록은 1394년 태조 3년부터 나오게 된다.

 

해귀들이 활약한 사건은 정유재란으로 1598년 왜놈들의 조선 재침공 당시 명나라 장수 팽신고가 선조에게 해귀를 자랑하면서 나오게된다.

 

1330228335364.jpg [BGM] 각 국의 특수부대를 알아보자 3편 - 조선의 착호군, 해귀, 늑대부대 [과거회상] [BGM] 각 국의 특수부대를 알아보자 3편 - 조선의 착호군, 해귀, 늑대부대

 

(이 당시 참전한 해귀들은 포르투칼 출신일것이라는게 학계의 정설.)

 

팽신고는 선조와의 연회자리에서 "조선에서 15만여 리나 떨어진 곳에서 온 용감한 병사들입니다."라고 자랑을 했다고 한다.

 

이 해귀들을 본 선조는 "조선은 구석에 있어서 저런 신병 (神兵)을 보지 못하였지만, 대인의 덕택에 이를 보니 황은이옵고 이제 곧 무식한 왜놈들을 무찌를수 있겠소이다."라고 했다고한다.

 

이 당시 실록에 따르면 "노오란 눈동자에 얼굴빛은 검고 사지와 온몸이 검으며 턱수염과 머리는 양털처럼 짧게 꼬부라져있다.

이마는 대머리처럼 벗겨졌는데 한 필이나 되는 비단을 머리에 말아 올려서 썻다." 라고 적혀있다.

 

유성룡의 서애집을 보면은 "해귀들은 키가 커서 말을 타지 못하고 수레를 타고 다녔다."라고 한다.

 

l_2012120501000605300044521.jpg [BGM] 각 국의 특수부대를 알아보자 3편 - 조선의 착호군, 해귀, 늑대부대 [과거회상] [BGM] 각 국의 특수부대를 알아보자 3편 - 조선의 착호군, 해귀, 늑대부대

 

l_2012120501000605300044525.jpg [BGM] 각 국의 특수부대를 알아보자 3편 - 조선의 착호군, 해귀, 늑대부대 [과거회상] [BGM] 각 국의 특수부대를 알아보자 3편 - 조선의 착호군, 해귀, 늑대부대

 

하지만 조선시대에 있었던 흑인 용병들은 별다른 전공은 쌓지못했다고한다.

 

이제 마지막이다. 늑대부대 일명 "낭병"에 대해서 알아보자.

 

 

a0053134_54821baa47fb5.jpg [BGM] 각 국의 특수부대를 알아보자 3편 - 조선의 착호군, 해귀, 늑대부대 [과거회상] [BGM] 각 국의 특수부대를 알아보자 3편 - 조선의 착호군, 해귀, 늑대부대

 

a0053134_5495d8c01f486.jpg [BGM] 각 국의 특수부대를 알아보자 3편 - 조선의 착호군, 해귀, 늑대부대 [과거회상] [BGM] 각 국의 특수부대를 알아보자 3편 - 조선의 착호군, 해귀, 늑대부대

 

낭병(狼兵)의 기원은 명조 중엽, 광서 지방에서 유래, 광동 일대 초모 이래의 군대,
명조의 정예 부대다.

 

주요 구성원은 장족, 요족 등 소수민족이 주를 이뤘고,
토관의 직접 통제를 받았다.

 

낭병은 병적(兵籍) 안에 없고, 원래 비정규 군대로, 용맹하고 잘 싸웠기 때문에, 명나라 왕조는 여러번 그들을
각지의 비적 토벌과 왜구에 대항하는 전쟁에 썼다.

 

그러나 군 기강이 엄하지 않아서 백성의 두려움와 원망을 받았다.

 

만력야획편에 따르면 "토사병들은 다스리기가 어렵고 지방에 해를 끼치는 것이 참혹하여 쓰지는 못하겠다."라고 한다.

 

명나라에서는 당시 이자성의 난보다 낭병들이 더 자국민들을 괴롭힌것이라고 합니다.

 

"조선을 구하는데 병사 5천을 보냈다." 라고 하는데 중국에서도 너무 참혹하여 쓰지못한 병사들을 조선에 보냈다.

 

이후 되돌아 갔다고 하는데 정확한 사료에는 안 나왔있음. 못찾겠다.

 

이후 명나라에 돌아가 민병대형식으로 유지되다가 청나라가 되어서 없어졌다고한다.

 

 


적절한 탭 사용을 생활화합시다!

출처를 항상 명시하여 주시기 바랍니다.

출처 : 

  1. 인기 미 대통령에 관련된 저주 테쿰세의 저주(Tecumseh's Curse) [4]

    2020.02.28 문명/역사 Neri 조회379 추천15
    미 대통령에 관련된 저주 테쿰세의 저주(Tecumseh's Curse)
  2. 인기 토크멘터리 전쟁사 나폴레옹편 드디어 시작!!!! [9]

    2020.02.28 문명/역사 울붕이 조회284 추천17
    토크멘터리 전쟁사 나폴레옹편 드디어 시작!!!!
  3. 인기 부상당한 물개 사냥하는 범고래 [14]

    2020.02.29 해양/심해 그들이사는세상 조회385 추천12
    부상당한 물개 사냥하는 범고래
다음
- +
1 2 3